UPDATED. 2022-06-24 17:14 (금)
포블게이트, 높은 오입금 복구율로 투자자 보호 앞장선다
포블게이트, 높은 오입금 복구율로 투자자 보호 앞장선다
  • 김진호 기자
  • 승인 2022.03.24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객 착오로 발생된 가상자산 오입금 복구율 98% 달성
이미지 = 포블게이트 로고

[뉴스플릭스] 김진호 기자 = 가상자산 거래소 포블게이트(대표 이철이)가 오입금 복구 98%를 기록하며 투자자 보호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있다.

가상자산 오입금은 고객이 가상자산을 타인의 지갑으로 출금할 때 잘못된 주소를 입력한 경우나 네트워크 종류를 잘못 선택했을 경우에 발생할 수 있는 사고이다. 유동성이 크고 익명성을 보장하는 가상자산 거래에서는 이러한 사고를 빠르고 정확하게 처리하는 것이 투자자 보호를 위한 거래소의 중요한 역할이다.

포블게이트에 따르면 ▲미상장건 입금 ▲DT(데스티네이션) 태그 오입력 ▲DT(데스티네이션) 태그 미입력 ▲입금중지 가상자산 입금 ▲가상자산 컨트랙트 주소 입금 등의 다양한 오입금 유형이 있었으며 이를 신속하게 대응하여 지난 해 가상자산 오입금 복구 처리율 98%를 기록했다.

가상자산의 특성상 실수로 오입금을 할 경우에 발생할 수 있는 투자자 자산 피해를 줄이기 위해 포블게이트는 관련 내용을 고객들에게 사전 안내와 공지를 홈페이지와 공식 SNS를 통해 진행하고 있으며 24시간 고객센터 운영하여 고객의 문의에 빠르게 대처하고 있다.

또한 정확한 복구를 위해 관련 부서들이 협력하여 단계별 진위 여부를 확인하고 있으며 복구 시간 소요 단축을 위해 오입금 확인 후 처리 소요기간을 영업일 기준 최대 2일 내로 목표로 하고 있다.

포블게이트 관계자는 “고객 자산 보호를 위해 오입금 복구를 위한 전직원이 노력하여 복구율 98%를 기록했으며 해킹 관련 무사고로 거래소를 안전하게 운영하고 있다.”며 “포블게이트는 안전한 복구를 위해 기존 시스템을 추가 강화 및 개선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고객 중심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포블게이트는 지난 해 가상자산 사업자 등록 수리를 마쳤으며 자금세탁방지(AML) 시스템과 의심거래 및 이상금융거래탐지 시스템, 고객확인제도 등 기존의 시스템을 안정화 및 고도화하고 있다. 또한 고객의 안전한 가상자산 거래를 위해 트래블룰 솔루션을 도입할 예정이며 은행 실명 계좌 확보를 통한 원화 마켓 오픈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