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1-31 11:18 (화)
[MC]주말엔 정주행! 넷플릭스 몰아보기 추천 '박은빈 편'
[MC]주말엔 정주행! 넷플릭스 몰아보기 추천 '박은빈 편'
  • 전진홍 기자
  • 승인 2022.08.21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플릭스] 전진홍 기자 = 주말에 시간 많은 이를 위한 넷플릭스 정주행 몰아보기 추천작.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로 '우영우 인사법' 등 수많은 이슈를 낳은 배우 박은빈의 작품을 소개한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이미지 = 배우 박은빈_이상한 변호사 포스터 컷

아직 못봤다면 무조건 봐야하는 추천 드라마.

배우 박은빈의 사랑스럽고 능청스러운 연기 및 tvN 코미디 프로그램 'SNL'에서 주기자로 알려진 주현영의 우영우 인사법 등 많은 유행을 퍼뜨린 장본인이다.

ENA라는 신생 케이블 채널임에도 불구하고 작품의 흥행을 통해 채널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는 등 초대박이 난 작품이다.

작품은 천재적인 두뇌를 가지고 있지만 동시에 자폐 스펙트럼을 가지고 있는 신입 변호사 우영우(박은빈 분)이 대형 로펌에 들어가게 되며 벌어지는 사건을 그녀만의 방식으로 풀어내는 과정을 그려내고 있다.

전체적으로 빠른 전개 속도를 보이고 있으며, 대부분 1화에 한 사건을 다루고 있어 질질 끌지 않는 스토리로 인해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또한 박은빈은 극 중 자폐 스팩트럼 장애와 변호사라는 언뜻 어울리지 않는 두 가지의 역할을 그녀만의 연기로 훌륭하게 소화해냈으며, 다양한 조연들의 연기가 합세해 큰 호평을 받았다.

그 안에서 잔잔한 감동과 코믹적인 요소까지 가미된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마음 편하게 정주행 몰아보기를 추천한다.

 

연모

이미지 = 배우 박은빈_연모 포스터 컷

앞서 추천한 우영우와는 전혀 다른 캐릭터를 연기한 박은빈의 2021년도 작품이다.

작품은 쌍둥이로 태어나 여아라는 이유만으로 버려졌던 아이가 쌍둥이 오빠인 세손의 죽음으로 남장을 통해 세자가 되면서 벌어지는 궁중에 넘치는 음모와 로맨스를 그렸다.

박은빈은 해당 작품에서 남장여자 역할을 펼쳐 많은 주목을 받은 작품이다.

작품 공개 이후 초반에는 5~6%의 다소 낮은 시청률을 보였으나 점차 상승하여 8~9%를 유지하며 괜찮은 시청률을 보여준 작품이다.

작품에서 절대적인 역할인 남장여자 왕세자 이휘 역을 맡은 박은빈은 생소한 설정과 만화가 원작임을 감안하면 그에 걸맞는 연기력을 필요로 했는데 앞서 '스토브리그' 등을 통해 연기력을 입증한 박은빈에 대한 기대가 매우 컸고, 결과적으로 역할을 찰떡같이 소화하며 존재감을 발산했다.

정체를 들키지 않기 위해 늘 불안해하지만 완벽한 왕세자로 보이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휘 역을 자연스럽게 소화해내며, 카리스마 넘치는 왕세자의 모습도 맘껏 표출해냈다.

뿐만 아니라 복잡한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해내며, 티격태격 로맨스까지 그녀만의 색깔로 훌륭하게 녹여냈다.

박은빈은 그 해 연기대상에서 최우수상을 포함하여 3관왕이 오르는 쾌거를 달성했다.

 

청춘시대

이미지 = 배우 박은빈_청춘시대 포스터 컷

2016년 공개된 jtbc 드라마 '청춘시대'는 외모부터 성격, 전공, 남자 취향, 연애 스타일까지 모두 각기 다른 5명의 여대생들이 셰어하우스에서 모여 살며 벌어지는 내용을 그려낸 유쾌한 청춘 드라마이다.

박은빈은 극 중에서 학보사 기자로 모태솔로인 '송지원' 역으로 변신했다. 캐릭터는 똑똑하고 성격도 좋고 예쁜 외모를 소유했지만 처녀 딱지를 떼는게 소원인 인물로 '여자 신동엽'이라는 수식어로 통한다.

상큼 그 자체인 박은빈을 극을 통해 잘 보여준 작품으로 흥행성이 없는 소재를 통해 이야기를 잘 풀어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분위기메이커를 맡아 개성이 강하고 트러블이 많은 멤버들 사이에서 중재자 역할을 톡톡히 하여 없어서는 안되는 감초같은 역할을 소화해내고 있다.

여성들의 우정을 다루며 공감대를 잘 형성해 이슈가 된 캠퍼스 청춘물로 현실적인 스토리가 와닿는 중독성있는 작품으로 기억된다.

 

주말엔 차세대 명품 여배우 박은빈과 함께 시간순삭 정주행에 도전해보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