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1-30 11:21 (수)
영화 '보호자', 시체스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공식 초청
영화 '보호자', 시체스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공식 초청
  • 전진홍 기자
  • 승인 2022.08.30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우성의 놀라운 첫 연출작이자 역작"
이미지 = 영화 '보호자' 정우성 감독작품 포스터

[뉴스플릭스] 전진홍 기자 = 감독 정우성의 첫 장편 영화 연출작 '보호자'가 '제 55회 시체스 국제판타스틱영화제' 경쟁 부문 오르비타 섹션에 공식 초청됐다고 전했다.

앞서 '보호자'는 '제 47회 토론토 국제영화제' 스페셜 프레젠테이션 섹션에 공식 초청된 바 있는 가운데 세계 3대 장르 영화제 중 가장 유서 깊은 역사를 자랑하는 시체스 국제영화제에 초청된 것이라 의미가 남다르다.

올해로 55회째를 맞이하는 '시체스 국제판타스틱영화제'는 액션, 스릴러, 호러, 애니메이션 등 장르 영화를 전세계에 가장 먼저 소개하는 영화제로 명성이 드높다.

올해 10월 6일부터 16일까지 개최될 시체스 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보호자'가 초청된 오르비타(Orbita) 섹션은 스릴러, 액션, 어드벤처, 블랙코미디와 같은 판타스틱 장르 영화들을 초청, 국제 심사위원단의 투표로 최우수 장편 작품상(Best Feature Film)을 선정해 시상하는 경쟁 섹션이다. 

한국 영화들로는 박찬욱 감독의 '올드보이', 김지운 감독의 '밀정', 윤종빈 감독의 '공작', 연상호 감독의 '부산행', 이해영 감독의 '독전' 등이 초대된 바 있다.

시체스 국제판타스틱영화제 집행위원장인 앙헬 살라(Angel Sala)는 '보호자'의 초청 이유에 대해 “'보호자'는 혁신적이고 독특한 접근으로 새로운 한국 현대 스릴러를 탄생시킨 스타일리시하고 힘 있는 영화다. 감독이자 배우 정우성의 놀라운 첫 연출작이자 역작”이라고 밝혔다.

또한 '모가디슈', '백두산'을 배급한 스페인 Youplanet Pictures(유플래닛 픽쳐스) 측은 “'보호자'를 포함하여 지속적으로 높은 퀄리티의 한국 영화들을 스페인에 배급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 우리는 '보호자'가 정우성이 훌륭한 배우이면서, 또 굉장한 감독임을 증명해 주는 작품이라고 굳게 믿는다”는 말로 '보호자'에 거는 기대와 신뢰를 전했다.

배우 정우성의 장편 영화 감독 데뷔작인 '보호자'는 10년 만에 출소해, 자신을 쫓는 과거로부터 벗어나 평범하게 살고자 하는 수혁의 이야기를 그린 액션 영화이다. 

과거에서 벗어나 평범하게 살고 싶다는 소망이 역설적으로 가장 위험한 꿈이 되는 신선한 스토리와 의도치 않은 사건 속으로 휘말려 들어가는 강렬한 캐릭터들의 에너지, 파워풀한 액션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영화 '보호자'는 제47회 토론토 국제영화제를 통해 북미 및 세계 관객들에게 데뷔, 그리고 연이어 제55회 시체스 국제판타스틱영화제를 통해 유럽 관객을 만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