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1-27 16:14 (금)
더 글로리, 공개 3일 만에 전 세계 19개국 TOP 10 진입
더 글로리, 공개 3일 만에 전 세계 19개국 TOP 10 진입
  • 양하준 기자
  • 승인 2023.01.05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공개 스틸 & 비하인드 스틸 대방출
(출처/넷플릭스 TOP 10 웹사이트)

[뉴스플릭스] 양하준 기자 =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의 <더 글로리> 파트1이 베일을 벗자 폭발적인 반응을 쏟아지고 있다.

유년 시절 폭력으로 영혼까지 부서진 한 여자가 온 생을 걸어 치밀하게 준비한 처절한 복수와 그 소용돌이에 빠져드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가 지난 12월 30일 공개 후 전 세계의 뜨거운 찬사 세례를 받고 있다.

1월 4일(수) ‘넷플릭스 TOP 10 웹사이트’(top10.netflix.com)에 따르면 <더 글로리>는 공개 후 단 3일 만에 2,541만 시청 시간을 기록하며 단숨에 넷플릭스 글로벌 TOP 10 TV(비영어) 부문 3위에 올라섰다. 넷플릭스 글로벌 TOP 10 TV(비영어) 부문에서 대한민국을 비롯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쿠웨이트, 싱가포르, 모로코, 홍콩 등 19개 나라의 TOP 10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해외 매체들은 “송혜교는 미묘한 연기를 통해 상처 입은 캐릭터를 효과적으로 표현해냈다. 1분 만에 문동은의 복수를 수긍하게 된다”(Forbes), “시리즈의 매혹적인 미장센과 동은의 서정적인 내레이션으로 보여진 김은숙 작가의 우아한 글솜씨는 금상첨화다”(South china Morning Post), “가해자들이 불쌍하게 그려지는 몇몇 다른 복수극과 다르게 피해자의 복수를 꺼림칙하게 느끼지 않도록 만들었다. 송혜교의 다채로운 표정 연기가 돋보인다. 아역 배우들의 연기도 놀라움을 자아낸다”(Leisurebyte)며 또 하나의 웰메이드 시리즈가 탄생했다고 찬사를 쏟아냈다.

▲ '더 글로리' 미공개 스틸
▲ '더 글로리' 미공개 스틸

국내 매체에서도 호평 릴레이는 이어졌다.

“역시는 역시다. 김은숙 작가는 로코가 아닌 복수극에서도 자신의 필력을 제대로 드러냈고, 송혜교는 그 자체로 존재감이 폭발한다. 복수를 위해 독기를 품었지만 그 내면에 꾹 눌러 담은 처절함이 깊은 여운을 남긴다”(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무엇보다 작품이 전하는 메시지가 강렬하다. 고등학생 딸을 둔 김 작가에게도 가까운 이야기인 학폭. 김 작가는 가해자에겐 가벼운 장난으로 치부되는 학폭이 피해자에겐 살아서 겪는 지옥이라는 것을 처절하게 그려냈다”(서울경제스타 추승현 기자) 

“한 번 보고 들으면 잊혀지지 않는 주옥같은 대사들이 8화 내내 장식한다. 배우들의 연기는 흠잡을 데 없다. 송혜교의 서늘한 얼굴이 좋다. 말랑말랑한 로맨스물에서 보여준 것보다 더 땅에 단단히 뿌리내린 느낌이다”(스포츠경향 이다원 기자) 

“시청자들로 하여금 문동은의 복수에 기꺼이 공범이 되기를 자처하게 만들고, 또 응원하게 만들 정도로 압도적인 몰입감을 선사한다”(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안길호 감독이 전작들에서 보여왔듯) 이번 작품 역시 차분하지만 날카롭다. 여기에 다양한 은유와 상징을 세련된 비주얼로 표현해 시각적 완성도도 높였다”(문화뉴스 장민수 기자)

등 각본과 연출, 연기 등 작품의 모든 요소에 찬사가 쏟아졌다.

▲ '더 글로리' 미공개 스틸
▲ '더 글로리' 미공개 스틸

한편 <더 글로리>는 전 세계 언론과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에 감사하며 미공개 스틸과 비하인드 스틸을 전격 공개했다. 역대급 몰입감을 선사한 시리즈의 서사가 담긴 미공개 스틸과 집중력 넘치는 현장 분위기가 고스란히 전해지는 비하인드 스틸이 <더 글로리>의 여운을 더욱 진하게 남기고 있다.

뜨거운 호평으로 전 세계적 신드롬을 예고하고 있는 <더 글로리> 파트1은 지금 바로 넷플릭스에서 정주행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