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3 16:46 (목)
이마보프, 캐노니어 꺾고 UFC 톱5 진입 유력…”스트릭랜드 나와라”
이마보프, 캐노니어 꺾고 UFC 톱5 진입 유력…”스트릭랜드 나와라”
  • 김재민 기자
  • 승인 2024.06.10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오른쪽_‘스나이퍼’ 나수르딘 이마보프(28∙프랑스)

[뉴스플릭스] 김재민 기자 = ‘스나이퍼’ 나수르딘 이마보프(28∙프랑스)의 UFC 미들급(83.9kg) 톱5 진입이 유력해졌다.

UFC 미들급 랭킹 7위 이마보프는 지난 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켄터키주 루이스빌KFC 염! 센터 센터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캐노니어 vs 이마보프’ 메인 이벤트에서 4위 재러드 캐노니어(40∙미국)를 4라운드 1분 34초 오른손 훅에 이은 연타로 TKO시켰다. 

이마보프는 이변이 없는 한 톱5 랭킹에 진입하게 된다. 상위 랭커를 이기면 보통 상대의 랭킹을 차지하게 된다. 

준비해온 전략이 먹혔다. 이마보프는 캐노니어의 잽을 타고 던지는 오른손 카운터훅저격을 수없이 연습했다. 그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캐노니어의 허점을 공략하기 위해 엄청나게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캐노니어는 즉각적으로 TKO 판정에 항의했다. 강타에 맞아 다리가 풀린 건 분명하지만 가드를 올리고 방어하고 있었다. 과거에도 그로기 상태에서 회복해 경기 흐름을 뒤집은 경험도 있기에 더욱 아쉬움이 컸다.

반면 이마보프는 판정이 옳은 결정이었다고 역설했다. 그는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캐노니어는 이미 많은 대미지를 입었고, 경기가 계속됐다면 더 큰 대미지를 입었을 것”이라며 “경기를 중단시킨 건 옳은 결정이었다”고 심판을 두둔했다.

다음 목표는 전 챔피언 션 스트릭랜드(33∙미국)에 대한 복수다. 이마보프는 “파리에서 스트릭랜드와 싸우고 싶다”고 도전장을 던졌다. UFC 파리 대회는 오는 9월 29일로 예정돼 있다.

이마보프는 지난해 1월 라이트헤비급(93kg) 경기에서 스트릭랜드에게 판정패했다.  처음으로 하는 5라운드 경기여서 그런지 후반으로 갈수록 체력 문제를 노출했다. 이마보프는 “이번엔 미들급에서 복수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마보프의 목표는 챔피언이 되는 거다. 그는 “난 더 발전할 수 있다. 이미 챔피언 벨트를 차지할 만큼 충분히 뛰어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더 강해질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