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2 14:10 (금)
넷플릭스 시리즈 '돌풍' 드디어 오늘, 대한민국을 휩쓸 ‘돌풍’이 시작된다
넷플릭스 시리즈 '돌풍' 드디어 오늘, 대한민국을 휩쓸 ‘돌풍’이 시작된다
  • 한소영 기자
  • 승인 2024.06.28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론의 호평과 함께 관전 포인트 TOP 3 공개

[뉴스플릭스] 한소영 기자 = 넷플릭스(Netflix) 시리즈 <돌풍>이 국내 언론의 쏟아지는 호평 속, 놓쳐서는 안 될 관전 포인트 TOP 3를 공개했다. 

#1. 쉴 틈 없이 휘몰아치는 사건들의 연속! 어디서도 본 적 없는 ‘정치 도파민’! 눈을 뗄 수 없는 예측 불가 전개!

이미지 =넷플릭스 시리즈 '돌풍' 스틸

세상을 뒤엎기 위해 대통령 시해를 결심한 국무총리와 그를 막아 권력을 손에 쥐려는 경제부총리 사이의 대결을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돌풍>의 첫 번째 관전 포인트는 쉴 틈 없이 휘몰아치는 강렬한 사건들이다. <돌풍>은 1화부터 국무총리 ‘박동호'(설경구)가 대통령 시해를 시도하는 충격적인 장면으로 시작되어, 극이 진행되는 내내 계속해서 눈을 뗄 수 없는 사건들이 펼쳐진다. 자신의 신념과 욕망, 목적을 위해 한 치의 양보도 없는 인물들의 대립부터 계속해서 뒤바뀌는 공수, 다음 에피소드를 궁금하게 하는 클리프 행어 엔딩까지. <돌풍>은 정치판을 무대로 하고 있지만, 정치 소재에 관심이 없더라도 한 번 보기 시작하면 금세 몰입해서 볼 수 있는 장르적 재미를 가지고 있다. “밀고 밀리는 계략으로 상대방을 쓰러뜨리려는 권력 내부의 싸움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면서 극으로 치닫는다”(뉴스핌 오광수 기자), “플레이를 누르자 거침없이 휘몰아친다. 한 번 발을 들이니 좀처럼 뺄 수가 없다”(매일경제 한현정 기자)와 같은 국내 매체들의 호평은 <돌풍>만의 속도감 있는 전개와 예측 불가한 반전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린다. <돌풍>은 시청자들에게 지금껏 본 적 없는 ‘정치 도파민’과 함께 잠시도 멈출 수 없는 정주행의 재미를 선보일 것이다.

#2. 설경구 X 김희애가 펼치는 치열한 연기 대격돌! 탄탄한 내공의 연기 고수들이 완성해낸 치밀한 파워 앙상블!

이미지 =넷플릭스 시리즈 '돌풍' 스틸

두 번째 관전 포인트는 탄탄한 내공의 연기 고수들이 선보이는 완벽한 연기 앙상블이다. <돌풍>은 서로 다른 신념을 가지고 권력을 향한 치열한 전쟁 속으로 뛰어든 ‘박동호’와 ‘정수진’(김희애)의 격정적인 대립을 그린다. 설경구는 부패한 세력을 쓸어버리기 위해 기꺼이 손에 피를 묻히기로 결심한 국무총리 ‘박동호’ 역을 맡아 자신의 모든 것을 걸고 스스로 악이 되어버린 인물을 연기하며 압도적인 카리스마로 극을 이끈다. 김희애는 ‘박동호’의 폭주를 막고 차기 권력을 독차지하려는 야심가 경제부총리 ‘정수진’ 역으로 분해 이제껏 보지 못한 여성 캐릭터를 표현해내며, ‘박동호’의 최대 적수로서 매 회 상상을 뛰어넘는 반전을 선보인다. 여기에 김미숙, 김영민, 김홍파, 임세미, 전배수, 김종구, 장광, 박근형까지, ‘박동호’, ‘정수진’과 함께 대한민국의 운명을 바꿀 거센 소용돌이 속으로 뛰어든 인물들을 연기한 배우들의 열연이 치밀한 파워 앙상블을 완성했다. 시사를 통해 미리 작품을 본 국내 매체들은 “설경구와 김희애의 양보 없는 연기 대결”(뉴스핌 오광수 기자), “설경구와 김희애를 비롯해 김미숙, 김홍파, 전배수 등 검증된 배우진의 설득력 높은 연기가 단숨에 몰입을 끌어낸다”(일간스포츠 이주인 기자)라며 압도적인 몰입감을 선사하는 배우들의 호연에 대한 극찬을 전했다.

#3. 섬세한 연출의 김용완 감독 X ‘권력 3부작’ 박경수 작가의 만남!

[비밀의 숲], [작은 아씨들] 베테랑 제작진이 완성한  속 세계관!

이미지 =넷플릭스 시리즈 '돌풍' 스틸

 세 번째 관전 포인트는 김용완 감독과 박경수 작가, 베테랑 제작진들의 협업으로 완성된 완벽한 연출과 각본, 프로덕션이다. 코미디부터 미스터리 스릴러까지, 장르적 한계 없이 섬세한 연출을 선보인 김용완 감독은 영상적 기교보다는 대본과 인물들 그 자체에 오롯이 집중해 시청자들을 <돌풍> 속으로 단번에 끌어들인다. 여기에 [추적자 THE CHASER], [황금의 제국], [펀치]까지, ‘권력 3부작’으로 호평을 받은 박경수 작가가 뒤틀린 신념으로 인해 몰락하는 인물들의 이야기를 권력의 심장부를 배경으로 한 흥미진진한 스토리로 풀어낸다. 여기에 [비밀의 숲]의 김나영 편집감독과 [작은 아씨들]의 박장혁 촬영감독 등 베테랑 제작진들이 <돌풍> 속 클래식하면서도 현실감 넘치는 세계관을 구현해냈다. 이에 대해 국내 매체들은 “박경수 작가의 촌철살인 대사는 이번에도 힘을 발휘한다”(연합뉴스 오명언 기자), “<하우스 오브 카드> 못지 않는 넷플릭스 클래식 K-정치 드라마의 등장”(이코노믹리뷰 김형호 기자)이라고 평하며 믿고 보는 ‘드림팀’이 심혈을 기울여 완성한 <돌풍>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대통령 시해를 둘러싼 국무총리와 경제부총리의 갈등과 정치판을 배경으로 쉴 새 없이 휘몰아치는 강렬한 사건들을 밀도 있게 담아낸 <돌풍>은 6월 28일(금) 바로 오늘 오직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