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0 16:06 (화)
'걸캅스', 전직 전설의 형사 라미란 과거 스틸 대방출!
'걸캅스', 전직 전설의 형사 라미란 과거 스틸 대방출!
  • 김민수 기자
  • 승인 2019.04.24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일망타진! 걸크러시 매력 대폭발! 전직 전설의 형사 라미란의 화려한 과거!
- ‘그때 그 시절’ 활약상 담긴 스틸 전격 공개!

[뉴스플릭스] 김민수 기자 = 대체불가 배우 라미란이 첫 주연을 맡아 화제를 모으는 영화 <걸캅스>가 ‘미영’(라미란)의 화려한 과거가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걸캅스>는 48시간 후 업로드가 예고된 디지털 성범죄 사건이 발생하고 경찰마저 포기한 사건을 일망타진하기 위해 뭉친 걸크러시 콤비의 비공식 수사를 그린 이야기이다.

▲ '걸캅스' 미영의 전설의 형사 시절 4종 스틸컷
▲ '걸캅스' 미영의 전설의 형사 시절 4종 스틸컷

 

▲ '걸캅스' 미영의 전설의 형사 시절 4종 스틸컷
▲ 영화 '걸캅스' 미영의 전설의 형사 시절 4종 스틸컷

‘미영’은 1990년대 여자 형사 기동대에서 에이스로 맹활약을 펼치며 이른바 전설의 형사로 불렸지만 결혼과 동시에 출산과 육아라는 현실에 부딪치며 매서운 손맛으로 범인을 잡는 대신 자본주의 미소로 고객을 응대하는 민원실 주무관이 되었다.

이번에 공개된 4장의 스틸에서는 1990년대 ‘미영’의 전설의 형사 시절을 엿볼 수 있다. 범죄자를 저 멀리 날려버리고 멋진 포즈로 착지하는 모습과 날카로운 눈빛으로 사격 연습을 하는 모습에서 ‘미영’의 불꽃 카리스마와 범상치 않은 액션 실력을, 90년대 향수가 물씬 풍기는 가죽 점퍼와 배바지 차림으로 여유로운 미소를 짓는 ‘미영’을 통해 베테랑 형사의 포스와 자신감이 느껴진다. 마지막으로 표창을 받고 단호한 표정으로 경례하는 스틸을 통해 그녀가 인정받는 형사였음을 짐작할 수 있다.

▲ '걸캅스' 미영의 전설의 형사 시절 4종 스틸컷
▲ 영화 '걸캅스' 미영의 전설의 형사 시절 4종 스틸컷

 

▲ '걸캅스' 미영의 전설의 형사 시절 4종 스틸컷
▲ 영화 '걸캅스' 미영의 전설의 형사 시절 4종 스틸컷

이렇듯 화려했던 과거를 한 켠에 묻고 민원실 주무관으로 살아가던 ‘미영’은 우연히 심상치 않은 사건을 맞닥뜨리고 잠들었던 수사 본능이 깨어난다.

사건 해결을 위해 현직 강력반 꼴통 형사 ‘지혜’(이성경)와 걸크러시 콤비로 뭉쳐 비공식 수사에 돌입하는 ‘미영’은 온갖 악행을 저지르는 신종 디지털 범죄 조직을 상대로 ‘전설의 형사’ 명성에 걸맞은 핵사이다 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멋’이 폭발하는 라미란의 과거 스틸을 공개하며 기대감을 증폭시키는 영화 <걸캅스>는 5월 9일 전국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 영화 '걸캅스' 스틸컷
▲ 영화 '걸캅스' 스틸컷

 

▲ 영화 '걸캅스' 스틸컷
▲ 영화 '걸캅스' 스틸컷

 

▲ 영화 '걸캅스' 스틸컷
▲ 영화 '걸캅스' 스틸컷

 

SYNOPSIS

민원실 퇴출 0순위 전직 전설의 형사 '미영'과 민원실로 밀려난 현직 꼴통 형사 '지혜'

집에서는 눈만 마주쳐도 으르렁 대는 시누이 올케 사이인 두 사람은

민원실에 신고접수를 하기 위해 왔다가 차도에 뛰어든 한 여성을 목격하고

그녀가 48시간 후 업로드가 예고된 디지털 성범죄 사건의 피해자란 사실을 알게 된다.

강력반, 사이버 범죄 수사대, 여성청소년계까지 경찰 내 모든 부서들에서

복잡한 절차와 인력 부족을 이유로 사건이 밀려나자

‘미영’과 ‘지혜’는 비공식 수사에 나서기로 결심한다.

누가 시켜야 잡냐? 나쁜 놈이니까 잡지!

수사가 진전될수록 형사의 본능이 꿈틀대는 ‘미영’과 정의감에 활활 불타는 ‘지혜’는

드디어 용의자들과 마주할 기회를 잡게 되는데…

시작할까요? 일망타진!

걸크러시 콤비의 비공식 합동 수사가 펼쳐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51길 10 (강남효성해링턴타워) 비1층 107-78호(서초동,강남효성 해링턴타워)
    • 대표전화 : 02-407-1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승표
    • 법인명 : (주)로임미디어
    • 제호 : 뉴스플릭스(NewsFlix)
    • 등록번호 : 서울,아52014
    • 등록일 : 2018-12-22
    • 발행일 : 2019-01-02
    • 발행인 : 전진홍
    • 편집인 : 김민건
    • 뉴스플릭스(NewsFlix)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플릭스(NewsFlix). All rights reserved. mail to roymmedia@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