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5 11:29 (금)
첫 영화 ‘결백’ 주연으로 돌아온 신혜선, ’하퍼스 바자‘ 패션 공개!
첫 영화 ‘결백’ 주연으로 돌아온 신혜선, ’하퍼스 바자‘ 패션 공개!
  • 민하늘 기자
  • 승인 2020.02.19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버지의 추천으로 영화 ‘결백’ 참여하게 된 비하인드 공개
2013년 데뷔 이후 지금까지, 배우로서 연기 생활에 대한 다짐을 전해  
(사진 제공)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제공
(사진 제공)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제공

 

[뉴스플릭스] 민하늘 기자 = 2013년 드라마 <학교 2013>으로 데뷔한 이래 <비밀의 숲>, <황금빛 내 인생>, <단, 하나의 사랑> 등 차근차근 배우로서 성장해온 배우 신혜선이 첫 주연을 맡은 영화 <결백>의 개봉을 앞두고 패션 매거진 <하퍼스 바자> 의 카메라 앞에 섰다. 큰 키와 완벽한 비율, 프로페셔널한 포즈로 인상적인 컷을 만들어냈으며, 클로즈업 컷에서는 순식간에 배우의 얼굴로 변해 풍성한 표정을 보여주었다는 후문이다.

영화 '결백' 예고편 캡쳐
영화 '결백' 예고편 캡쳐

 

첫 영화로 <결백>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지금까지 봐왔던 모녀 이야기는 대부분 엄마가 아파서 딸이 간호를 하고, 현실적이거나 일상적인 데서 엄마의 사랑을 깨닫는 내용이었다. <결백>은 엄마가 살인사건의 용의자가 되면서 무죄를 주장하려는 딸의 모습을 보여준다. 연을 끊었던 모녀가 다시 만나는 지점도 신선하다고 느꼈다. 대본을 식탁 위에 올려놓고 나간 사이에 아빠께서 읽어 보시곤 했으면 좋겠다고 하셔서 “그래?” 하면서 더 관심 있게 봤다. 타인의 추천을 반영해 고른 첫 작품이다”라며 에피소드를 전했다. 배우로 천천히 차근차근 성장한 점에 대해서는 “배우의 시작점부터 모든 순간을 대중이 기억한다는 건 분명 특별한 일이지만 부담일 수도 있다. 나는 누군가에게 보이고 싶어 연기를 해왔다. 가끔 신인 시절을 생각하면 여러 생각이 들지만 그것도 전부 배우 신혜선의 일부로 생각하고 받아주고 “이랬던 애가 지금 주인공을 하고 있구나” 대견하다고 해주시는 분들이 있다. 그게 너무 감사해서 더 잘하고 싶다.”며 연기 생활에 대한 단단한 다짐을 전하기도 했다.

배우 신혜선의 인터뷰는 <바자> 3월호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사진 제공)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제공
사진 제공) 하퍼스 바자 코리아 Harper’s BAZAAR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51길 10 (강남효성해링턴타워) 비1층 107-78호(서초동,강남효성 해링턴타워)
    • 대표전화 : 02-448-1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승표
    • 법인명 : (주)로임미디어
    • 제호 : 뉴스플릭스(NewsFlix)
    • 등록번호 : 서울,아52014
    • 등록일 : 2018-12-22
    • 발행일 : 2019-01-02
    • 발행인 : 전진홍
    • 편집인 : 하명남
    • 뉴스플릭스(NewsFlix)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플릭스(NewsFlix). All rights reserved. mail to roymmedia@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