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5 13:33 (수)
두산아트센터 '꿈이 아닌 연극', 무료 입체낭독 공연
두산아트센터 '꿈이 아닌 연극', 무료 입체낭독 공연
  • 김영광 기자
  • 승인 2020.10.19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성호의 신작 '꿈이 아닌 연극'이 22일부터 24일까지 3일간
DAC Artist 윤성호의 신작 '꿈이 아닌 연극' 두산아트센터

[뉴스플릭스] 김영광 기자 = DAC Artist 윤성호의 신작 '꿈이 아닌 연극'이 22일부터 24일까지 3일간 서울 종로구 두산아트센터 Space111에서 입체낭독 공연으로 열린다.

윤성호는 동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관계 속 모순과 부조리한 모습에 대해 탐구하는 극작가이자 연출가다.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지극히 일상적인 이야기를 통해 인간의 소외, 불안 등을 자신만의 언어로 섬세하게 풀어낸다.

연극 '외로운 사람, 힘든 사람, 슬픈 사람'으로 2018년 한국연극평론가협회에서 주최하는 '올해의 연극 베스트 3'에 선정됐으며, 이어 2020년 연극 '죽음의 집'으로 서울연극제 연출상과 희곡상을 동시 수상하기도 했다.

'꿈이 아닌 연극'은 스웨덴 극작가 아우구스트 스트린드베리가 1901년 발표한 희곡 '꿈연극'을 각색한 작품이다. 희곡 '꿈연극'은 당시 시공간의 관념을 깨는 새로운 표현 방식으로 주목받았다.

윤성호는 희곡의 이야기가 100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힘겹고 부조리한 현실을 살아가고 있는 우리의 모습과 닮아 있다고 말한다.

신의 딸은 불평으로 가득한 인간의 삶을 살아 보기 위해 지구에 내려온다. 딸은 인간을 알기 위한 긴 여정을 시작하고 수많은 사람들을 만난다.

​인간의 삶은 와이파이(Wifi) 속에 있다는 대학생, 사람들의 불평불만으로 더러워진 옷을 벗지 못하는 경비원, 법의 보호를 받지 못하는 사람을 변호해서 후원을 받지 못한 변호사 등을 만나며 결국 '인간은 불쌍하다'라는 결론에 다다른다.

윤성호는 "20세기 지구를 여행하던 신의 딸이 21세기에는 어떤 경험을 할까? 100여년이 지나 우리가 꾸는 꿈은 얼마나 달라 졌을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51길 10 (강남효성해링턴타워) 비1층 107-78호(서초동,강남효성 해링턴타워)
    • 대표전화 : 02-448-1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승표
    • 법인명 : (주)로임미디어
    • 제호 : 뉴스플릭스(NewsFlix)
    • 등록번호 : 서울,아52014
    • 등록일 : 2018-12-22
    • 발행일 : 2019-01-02
    • 발행인 : 전진홍
    • 편집인 : 전진홍
    • 뉴스플릭스(NewsFlix)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플릭스(NewsFlix). All rights reserved. mail to roymmedia@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