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0 14:14 (수)
클래식 유튜브 선두주자 ‘또모’, 색소포니스트 ‘브랜든 최’ 영입
클래식 유튜브 선두주자 ‘또모’, 색소포니스트 ‘브랜든 최’ 영입
  • 김영광 기자
  • 승인 2020.11.28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래식 대중화.. 흥행 예고
색소포니스트 ‘브랜든 최’

[뉴스플릭스] 김영광 기자 = 클래식 유튜브계의 선두주자 ‘또모’가 매니지먼트 사업 확장을 선언하고 ‘1호 아티스트’ 브랜든 최와 계약을 체결했다.

‘또모’는 최근 클래식 색소포니스트 브랜든 최와 전속 계약을 체결하고 ‘또모 매니지먼트’를 설립함과 동시에 분야로 확장을 예고해 앞으로의 행보에 기대감을 높인다.

​45만 유튜브 구독자를 보유한 ‘또모’는 클래식 음악과 예능을 결합시킨 다양한 콘텐츠로 클래식의 대중화에 앞서고 있다.

‘또모 매니지먼트 ’의 첫 아티스트인 색소포니스트 브랜든 최는 한국을 넘어 유럽과 미국 등 세계 무대에서 클래식 색소폰의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연주자다.

​프랑스 리옹 국립 음악원에서 최고 연주자과정을 졸업한 브랜든 최는 미국 신시내티 음대에 전액 장학생으로 입학해 석사학위를, 동 대학원에서 최연소 박사학위를 수여 받았다.

​미국 신시내티 컴피티션 1위, 미국 MTNA 국제 콩쿠르 2위, 한국 음악 협회 콩쿠르 1위, 한전 콩쿠르 1위 등 많은 콩쿠르에서 그 실력을 인정받은 브랜든 최는 ‘또모 매니지먼트 ’의 제 1호 아티스트로 오는 29일 새로운 미니앨범 'DREAMING'을 발매할 예정이다.

‘또모’는 클래식 음악을 전공하고 있는 음대생들이 쉽고 재미있게 클래식 음악을 알리고자 하는 취지에서 설립되었다. 기업명인 ‘또모’는 일본어로 ‘친구’를 뜻하는 ‘とも’(또모)와 ‘중요성’, ‘가치’라는 정의를 가진 스페인어 ‘tomo’에서 착안해 ‘따뜻하고 친숙한 방법’으로 클래식 음악을 알리고, 관객에게도 재미와 행복감을 주고 싶다는 소망을 담았다.

유튜브를 통해 기발하면서도 친숙한 영상 콘텐츠로 일반 대중과 클래식 음악의 가교 역할을 하고 있다는 평을 듣는 ‘또모’는 피아니스트 임동민, 드미트리 시쉬킨, 윤아인, 김광민, 신찬용, 임동혁을 비롯해 바이올리니스트 한수진, 색소포니스트 브랜든 최 등 국내외 유명 연주자들과 협업해 영상 콘텐츠는 물론 자체 브랜드 콘서트를 제작하며 활동을 활발히 이어왔다.

더불어, '야마하', '(주)주스', '(주)다니엘 프로젝트' 등 거대 뮤직 비즈니스 그룹들과 업무협약을 체결해 네트워크를 확대하며 독보적인 위치를 확립했다.

‘또모’는 매니지먼트  분야로의 사업 확대를 시작으로 한국을 대표하는 클래식계 최고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각오다. 무엇보다 ‘또모 매니지먼트 ’는 '예술가와 회사가 모두 행복한 회사'라는 다짐 아래, 예술 생산자는 물론 소비자 모두에게 행복한 예술소비를 지향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그치지 않고 ‘또모’는 영상 엔터테인먼트 기획과 제작, 마케팅은 물론 교육 사업, 신규 콘텐츠 사업으로 영역을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또모 매니지먼트’ 1호 아티스트 브랜든 최의 미니앨범 'DREAMING'은 오는 29일에 발매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51길 10 (강남효성해링턴타워) 비1층 107-78호(서초동,강남효성 해링턴타워)
    • 대표전화 : 02-448-1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승표
    • 법인명 : (주)로임미디어
    • 제호 : 뉴스플릭스(NewsFlix)
    • 등록번호 : 서울,아52014
    • 등록일 : 2018-12-22
    • 발행일 : 2019-01-02
    • 발행인 : 전진홍
    • 편집인 : 전진홍
    • 뉴스플릭스(NewsFlix)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플릭스(NewsFlix). All rights reserved. mail to roymmedia@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