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악에 바쳐’ 유수 국제영화제 호평과 주연배우 박유천의 악평!
영화 ‘악에 바쳐’ 유수 국제영화제 호평과 주연배우 박유천의 악평!
  • 김영광 기자
  • 승인 2021.09.15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일반공개 미궁, 무엇이 문제인가?
영화 ‘악에 바쳐’ 박유천 주연 김시우 감독 작품

[뉴스플릭스] 김영광 기자 = 영화 ‘악에 바쳐’는 한순간 모든 것을 잃은 남자와 애초부터 잃을 게 없는 여자가 만나 서로의 절박한 삶을 마주하는 이야기를 다룬 독립영화이다. 영화 ‘경계인’ ‘장농’ 뮤지컬 영화 ‘투란도트-어둠의 왕국’을 연출한 김시우이 각본과 감독을 맡은 신작 영화이다.

‘악에 바쳐’는 2021년 미국 라스베가스 아시안 필름 어워즈에서 최우수 남자연기상을 비롯, 프랑스의 BCIFF에서 각본상, 스웨덴의 BIFF에서 각본상, 감독상, 작품상을 수상하였다. 또한 많은 해외 유수 영화제로부터 초대를 받아 기대와 관심을 받고 있는 작품이다.

영화는 국내외 언론의 사회면을 뜨겁게 달구었던 한류스타 박유천의 영화 복귀작으로 알려진 바 있다. 하지만 최근 회자되는 주연배우 박유천의 추문으로 인해 영화는 일반공개가 불투명해졌다고 한다.

제작사에 따르면 주연을 맡은 박유천 본인은 물론 배우 박유천을 대리한다는 관계자는 제작사에 불거진 해프닝에 대하여 어떠한 해명도 사과도 없었다고 한다.

아무리 국제영화제에서 호평을 받은 작품일지라도 도덕적 잣대가 엄격해진 요즘, 공인의 부도덕함을 질타하는 대중의 정서를 무시할 수 없는 게 사실이다.

하지만 영화를 위해 구슬땀을 흘린 수많은 스텝과 배우들의 합작품인 영화가 주연배우 개인의 일탈로 인해 한 순간에 헛된 일로 만들어 버리는 것은 너무 가혹한 처사가 아닌지 한번 생각해볼 문제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