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데드맨' 11월 1일 전격 크랭크인
영화 '데드맨' 11월 1일 전격 크랭크인
  • 김영광 기자
  • 승인 2021.11.03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진웅-김희애-이수경 캐스팅 확정!
김희애, 조진웅, 이수경.. 캐스팅

[뉴스플릭스] 김영광 기자 = 웨이브 오리지널 영화 '데드맨'이 조진웅, 김희애, 이수경 등 캐스팅을 확정하고 11월 1일 크랭크인했다.

'데드맨'은 이름값으로 돈을 버는 일명 '바지사장계'의 에이스가 1천억 횡령 누명을 쓰고 '죽은 사람'으로 살아가게 된 후 진범을 찾기 위해 나서는 이야기.

영화 '블랙머니', '완벽한 타인', '독전', '끝까지 간다', '암살' 등 수많은 작품을 통해 탁월한 연기 감각과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사랑 받아온 충무로 대표 배우 조진웅이 일명 ‘바지사장’으로 이름을 팔며 살아가다 누명을 쓰고 ‘죽은 사람’이 되어버린 '이만재'로 돌아온다. 혼란에 빠진 인물의 복잡한 심경을 몰입감 있게 그리며 대체불가 배우의 진가를 발휘할 예정이다.

​드라마 [부부의 세계], [밀회], 영화 '윤희에게', '허스토리'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장르 불문, 캐릭터 불문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여온 베테랑 배우 김희애가 타고난 지략과 강단으로 정치권을 쥐락펴락하는 컨설턴트 '심여사' 역을 맡아 독보적 카리스마로 극의 긴장감을 불어넣는다.

여기에 영화 '기적', '기묘한 가족', '침묵', '용순' 등 매 작품 다채로운 매력과 탄탄한 연기력으로 존재감을 과시한 라이징 스타 이수경이 유일한 가족이었던 아버지를 잃고 복수를 다짐하는 '공희주'로 분해 생동감 넘치는 연기를 선보인다.

11월 1일 '데드맨'의 첫 촬영 후 조진웅은 “시나리오를 읽을 때부터 강렬한 스토리에 매료되었고 ‘이만재’로 살아갈 하루하루가 기대된다. 무엇보다 훌륭한 제작진과 뛰어난 배우들과 함께 작업하게 되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희애는 “새로운 소재와 이야기로 찾아 뵙게 되어 기대감이 크다.

좋은 감독, 배우, 스태프들과 색다른 작품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마지막으로, 이수경은 “멋진 작품에 함께 작업해 보고 싶었던 선배들과 호흡을 맞추게 되어 설레고 기쁘다. 진심을 담아 연기해 좋은 작품이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조진웅, 김희애, 이수경의 기대되는 만남으로 궁금증을 더하는 웨이브 오리지널 영화 '데드맨'은 2022년 극장과 웨이브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