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3 08:45 (월)
NFT 플랫폼 미르니, 더 샌드박스와 업무 협약 체결
NFT 플랫폼 미르니, 더 샌드박스와 업무 협약 체결
  • 김진호 기자
  • 승인 2021.12.31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_미르니×더 샌드박스 로고

[뉴스플릭스] 김진호 기자 =  NFT(Non-Fungible Token, 대체 불가 토큰) 플랫폼 미르니가 메타버스 게임 플랫폼 ‘더 샌드박스’(The Sandbox)와 업무 협약(MOU)을 맺었다고 31일 밝혔다.

양 사는 이번 협약으로 국내 이용자들이 미르니를 통해 로컬라이징된 플랫폼에서 더 샌드박스 NFT를 접해 글로벌 NFT 시장에서 거래하는 것을 목표로 삼는다.

양 사는 이를 위해 미르니 웹 사이트 메인에 더 샌드박스 전용 카테고리를 출시, 국내 이용자들이 더 편하게 NFT 판매 및 옥션 진행을 할 수 있게 한다. 더 샌드박스 NFT에 대한 접근성을 높여 메타버스에서 전 세계 사람들의 더 샌드박스 NFT 이용률을 견인하는 취지다.

이와 함께 더 샌드박스 NFT 배포 이벤트 등 여러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국내 인지도를 높이고 신규 이용자를 유입하기 위한 마케팅 전략도 수립한다. NFT 대중화 촉진을 통해 본격적인 사업 확장을 추진하면서 국내 이용자들과 긴밀한 관계를 형성해 많은 수집가 및 메타버스 이용자를 확보하는 게 목표다.

미르니 양영석 대표는 “블록체인 기반 메타버스를 대표하는 더 샌드박스의 NFT들을 한국 사용자들이 원활히 즐길 수 있도록 철저하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더 샌드박스 이요한 이사는 “미르니와 함께 한국에서 NFT 생태계를 키워 나가는 것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더리움(ETH) 기반의 NFT 플랫폼을 운영하는 미르니는 대체 불가능한 디지털 자산을 사고파는 거래소이다. 미술품을 비롯해 게임 아이템, 메타버스 상품 등 다양한 디지털 창작물을 탈중앙화 환경에서 접할 수 있다. 더 샌드박스를 포함해 △크립토펑크 △보어드에이프요트클럽 △클론엑스 등 해외 유명 NFT를 한국어로 구매할 수 있는 마켓플레이스를 국내 최초로 구축했으며 이더리움 레이어2 네트워크인 폴리곤 블록체인의 지원도 시작했다. 글로벌 NFT 거래소 오픈씨(OpenSea)와 연동을 통해 해외 이용자들과 거래도 지원한다.

더 샌드박스는 메타버스 이용자라면 누구나 쉽게 아이템과 게임을 만들고, 소유하고, 이를 통해 수익을 낼 수 있는 이더리움 기반 게이밍 플랫폼이다. 최근 알파(The Sandbox Alpha) 기간 한정 서비스를 론칭해 이용자들에게 처음으로 게임 플레이를 선보였다. 오픈씨에서 가상 토지인 랜드(LAND)를 포함한 더 샌드박스 NFT 콜렉션의 역대 거래량 총액은 5800억원을 웃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