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3 08:45 (월)
김유빈, 피아노 독주회 "또 다른 나를 발견하다"
김유빈, 피아노 독주회 "또 다른 나를 발견하다"
  • 김영광 기자
  • 승인 2022.01.19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Youbin Kim Piano Recital
2월 8일, 예술의전당 리사이틀홀
일탈, 음악 속에서 또 다른 나를 발견하다
김유빈 피아노 독주회 Youbin Kim Piano Recital

[뉴스플릭스] 김영광 기자 = 오는 2월 8일, 예술의전당 리사이틀홀에서 있을 <김유빈 피아노 독주회>는 프로그램 모두 각각 부제가 있는 작품들로 꾸며진다. 

부제가 있다는 것은 한편으로 연주자의 표현력에 제한이 있을 수 있겠지만 피아니스트 김유빈은 오히려 이러한 점을 효과적으로 활용하여 관객들에게 다양한 캐릭터로 다가가 음악 속에서 일탈을 만끽한다.

우리는 때로 역할, 지위, 신분에서 벗어나 자유분방한 모습으로 활동할 수 있기를 꿈꾼다. 이러한 열망이 ‘부캐릭터’라는 신조어를 만들어냈듯, 베토벤과 라벨, 슈만은 음악으로 다양한 자신의 모습을 표출했다. 

슈만은 각 곡에 부제를 입혀 마치 자기 자신이 그 캐릭터가 된 듯 내면에 존재하는 다면적 자아의 모습들을 자유롭게 선보였고 라벨은 글의 분위기를 음악으로 시각화하여 상상을 현실화시키기도 했다.

사회에서 기대하는 의무들이 어느 때 보다 힘들게 느껴지는 요즘, 피아니스트 김유빈은 관객들이 음악으로 탈출구를 찾을 수 있길 바란다. 

특히 베토벤의 귓병이 악화되었을때 마다 전원, 즉 자연을 통해 내면의 소리를 들은 바와 같이 세상과 소통하는 방식을 내면에서부터 찾아 각자의 삶을 충족시킬 수 있는 캐릭터를 구축해 나가길 바란다.

피아니스트 김유빈은 본 공연에서 각각의 부제를 가지고 있는 작품들 속에 깊이 이입하여 이미지를 명확히 전달하고자 하며 연주자로서의 다양한 캐릭터를 표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