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문화회관, 6월의 국악 콘서트 ‘육.사.씨.미’ 개최
해운대문화회관, 6월의 국악 콘서트 ‘육.사.씨.미’ 개최
  • 양하준 기자
  • 승인 2021.06.01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 = 국악 콘서트 ‘육.사.씨.미’ 포스터

[뉴스플릭스] 양하준 기자 = 해운대문화회관(관장 김영순)은 6월 매주 목요일마다 해운대문화회관 고운홀에서 국악의 무대를 관객들에게 선사한다.

‘6월 4주간 4개의 국악팀이 보여주는(see) 국악의 아름다움(美)’을 테마로 다원국악관현악단과 부산양금앙상블, 국악 가수 예결, 대금연주자 손한별의 무대로 국악관현악에서 독주악기 대금의 무대까지 국악의 다채로움을 선보인다. 육.사.씨.미는 해운대문화회관에서 처음으로 시도하는 국악 상설 공연으로 국악 장르의 저변 확대와 활성화를 위해 기획했다.

육사씨미의 첫 공연으로는 국악의 저변 확대와 전통예술의 계승과 발전을 위해 부산의 한국음악 전공자들이 주축이 돼 만들어진 다원국악관현악단의 ‘화기애애 콘서트’가 6월 3일 목요일, 마중물을 뜬다. 프로그램으로는 대풍류에 의한 실내악 무화, 상주모심기 주제에 의한 ‘삶의 노래’, 모듬북 협주곡, 창작곡 등을 국악관현악의 무대로 만나볼 수 있다.

6월 10일 공연은 부·울·경 유일의 양금연주 단체인 부산양금앙상블의 ‘부산양금앙상블 콘서트’를 만나볼 수 있다. 전국적으로도 양금 연주자가 많지 않은 악기 특수성에 양금의 전통적 가락과 연주법이 소실되고 있는 지금, 부산양금앙상블은 전통 양금의 보존 및 계승에 이바지하고 있다. 궁중에서 연주돼 온 취타계주, 창작곡 등 양금앙상블의 특징이 드러나는 공연으로 예정하고 있다.

세 번째 공연은 국악가수 예결의 ‘예결의 서도민요!’로 이어진다. 어부들의 만선을 기원하는 민요에서 창작곡 등을 국악과 어쿠스틱 대중음악 장르와 결합해 퓨전 국악을 선보일 예정이다.

육사씨미의 마지막 공연은 서울시무형문화재 제44호 삼현육각 대금 이수자 손한별의 ‘대금소리, 풍류를 읊조리다.’ 무대다. 현재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 단원으로 활동 중인 손한별은 대금 독주, 대금과 해금 병주 등의 무대를 독주에서 해금, 아쟁 등의 앙상블, 한국무용이 함께하는 프로그램으로 관객들을 맞을 예정이다.

해운대문화회관은 올해 국악의 대중화를 위해 4월 국악 샌드매지컬 ‘청산 The 그리다’를 시작으로 5월, 영남국악관현악단의 ‘The Big Concert’를 이어 국악 상설 공연 ‘육.사.씨.미’를 기획함으로써 관객들에게 다양한 국악 공연을 제공하고 저변 확대에 힘쓰고 있다.

육사씨미는 6월 매주 목요일 해운대문화회관 고운홀에서 전석 1만원으로 공연 관람이 가능하다. 홈페이지를 통해 예매와 자세한 공연 내용 및 할인 안내를 확인 할 수 있으며, 취학아동 이상 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

해운대문화회관은 공연 개최와 관련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소홀함이 없도록 공연장마다 객석 거리두기, 철저한 방역을 이행하는 등 공연 현장에서 관련 지침이 잘 준수될 수 있도록 지속해서 관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