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천변카바레', 10월1일 티켓 오픈
뮤지컬 '천변카바레', 10월1일 티켓 오픈
  • 김영광 기자
  • 승인 2021.10.01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년 만에 황석정으로 돌아온 불멸의 가객, 배호
뮤지컬 '천변카바레'
뮤지컬 '천변카바레'

[뉴스플릭스] 김영광 기자 = ‘㈜뮤직웰’의 뮤지컬 '천변카바레'가 10월 1일 오후 2시 티켓 오픈을 진행한다.

이화여고 100주년 기념관 화암홀에서 11월 4일 막을 올리는 뮤지컬 '천변카바레'는 올해 타계 50주기를 맞는 불멸의 가객, 배호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배호는 1964년에 ‘두메산골’ 등의 음반을 내며 본격적으로 솔로 가수 활동을 시작했다. 1967년 신장염 발병으로 병상에 눕게 되었지만 ‘돌아가는 삼각지’와 ‘안개 낀 장충단공원’ 등을 연달아 히트치며 최고의 인기를 누린 가수이다.

29세 젊은 나이로 요절하였지만 중후한 저음과 애절한 고음을 구사하며 톱 가수 반열에 오른 배호는 300여 곡을 남기며 현재까지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대중들에게 사랑 받아온 배호의 이야기와 음악을 담아낸 뮤지컬 '천변카바레'는 2010년 두산아트센터 초연 당시 전석 매진을 기록하였으며, 2016년 고영빈과 최형석 배우로 새롭게 공연을 올리며 다시 한 번 관객들의 호평을 받았다.

이후 지방 투어를 통해 지방 관객까지 사로잡은 뮤지컬 '천변카바레'는 5년 만에 다시 돌아온 작품인 만큼 공연계의 관심을 받고 있다.

두메산골 출신의 춘식이 서울 생활에 적응하지 못하여 고향에 내려가고자 하지만 얼떨결에 ‘촬스’란 가명으로 파란만장한 웨이터 생활을 시작하게 된다.

웨이터 생활을 통해 동경하던 배호를 만나지만 배호는 일찍 생을 마감하게 되고, 밤무대 가수 미미와 아메리칸 드림을 꿈꾸지만 미미는 주한미군을 따라 떠나버린다. 실망에 빠져있는 춘식에게 배호 모창 가수 제안이 들어오며 이야기는 시작된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예술과기술융합지원작’으로 선정된 뮤지컬 '천변카바레'는 한국 창작 뮤지컬에서 처음으로 시도되는 시리즈 뮤지컬이다.

월북작가 박태원의 모더니즘 소설 ‘천변 풍경’에서 이름을 따온 천변 시리즈 뮤지컬은 한국 근현대 대중음악사를 토대로 그 시대의 사회상과 서민들의 삶을 그려왔다.

‘노란 샤쓰의 사나이’, ‘맨발의 청춘’ 등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익숙한 명곡부터 ‘안개 낀 장충단공원’, ’돌아가는 삼각지’ 등 배호의 히트곡까지, 추억을 불러일으키는 명곡들로 사랑과 배신, 웃음과 눈물의 드라마를 펼칠 예정이다.

뮤지컬 '천변살롱'에 이은 두 번째 작품인 뮤지컬 '천변카바레'는 1960~70년대 물질 만능주의가 즐비한 서울의 이면을 시골에서 상경한 주인공 춘식을 통해 생생하게 보여준다.

황석정 배우가 노동자, 웨이터, 배호 모창 가수 등 다양한 캐릭터로 변신하며 다양한 캐릭터의 향연을 홀로그램 기술을 통해 일인다역의 효과를 극대화했고, 신선한 매력과 새로운 감동을 관객들에게 선사할 것이다.

 한편 뮤지컬 '천변카바레'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하여 철저한 방역과 함께 정부 지침에 따른 거리 띄우기 좌석으로 운영될 예정이며, 관객들의 안전을 지키는 방안을 최우선시 한다는 입장이다.

이외에도 마스크 미착용 관객 출입제한, 문진표 작성, 발열 체크 등의 방역 수칙을 준수하여 안전한 공연 관람을 위해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타계 50주기를 맞은 불멸의 가객, 배호의 이야기. 뮤지컬 '천변카바레'는 2021년 11월 4일부터 11월 7일까지 이화여고 100주년 기념관 화암홀에서 공연된다.

10월 1일 오후 2시부터 인터파크와 예스24를 통해 예매 가능하며, 조기예매할인 20% (10/1-10/24까지 예매 시) 등의 다양한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