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3 08:45 (월)
넷플릭스 시리즈 한국판 ‘종이의 집’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으로 제목 확정
넷플릭스 시리즈 한국판 ‘종이의 집’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으로 제목 확정
  • 전진홍 기자
  • 승인 2022.01.18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플릭스] 전진홍 기자 =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가 한국판 <종이의 집> 제목을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으로 확정하고 스페셜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교수가 선택한 가면은 무엇인가?

달리 가면부터 다양한 한국 전통탈까지

궁금증이 치솟는 스페셜 티저 영상 공개

이미지 =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스틸

한반도를 배경으로 천재적 전략가와 각기 다른 개성 및 능력을 지닌 강도들이 기상천외한 변수에 맞서며 사상 초유의 인질 강도극을 벌이는 과정을 그릴 한국판 <종이의 집>이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으로 제목을 확정했다. 한반도에서 펼쳐지는 역대급 스케일의 사건과 함께, 제목 속 ‘공동경제구역’이 과연 무엇을 뜻하는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이미지 =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스틸
이미지 =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스틸
이미지 =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스틸

공개된 영상은 어두운 방 안에서 홀로 고민에 빠진 교수(유지태)의 모습으로 시작한다. 이윽고 그의 시선이 닿는 곳에는 여러 종류의 가면이 가득 걸려있다. 스페인 원작 시리즈의 상징과도 같은 달리 가면을 비롯해 부네탈, 양반탈 등 한국의 여러 전통 탈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가면을 향해 뻗는 교수의 손은 과연 어디로 향할지 기대감이 모인다. 이어 인질 강도극을 계획한 교수에 맞설 경찰청 소속 위기협상팀장 선우진(김윤진)이 등장하며 정부 또한 순순히 당하고 있지는 않을 것을 예고하고, 이름 대신 도시 이름으로 불리는 8명의 강도단 베를린(박해수), 도쿄(전종서), 모스크바(이원종), 덴버(김지훈), 나이로비(장윤주) 리우(이현우), 헬싱키(김지훈), 오슬로(이규호)가 차례로 등장해 기대감을 더한다. 신드롬을 불러일으켰던 <종이의 집>이 한국에서 어떤 이야기로 변주되었을지 짧은 영상만으로 전 세계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고 있다.

폭발적인 글로벌 관심을 받고 있는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2022년 오직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