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2 09:48 (금)
원챔피언십 아톰급 타이틀전 ‘함서희 더비’ 확정
원챔피언십 아톰급 타이틀전 ‘함서희 더비’ 확정
  • 김재민 기자
  • 승인 2024.03.27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 = 원챔피언십 여자종합격투기 아톰급 챔피언 스탬프 페어텍스(왼쪽 위), 공식 랭킹 2위 데니즈 잠부앙가_ONE Championship 제공

[뉴스플릭스] 김재민 기자 = 아시아 최대 단체 ONE Championship이 여자종합격투기 아톰급 타이틀매치 일정을 발표했다.

태국 방콕 임팩트 아레나(수용인원 1만1440명)에서는 6월 8일 ONE 167이 열린다. 챔피언 스탬프 페어텍스가 같은 체급 2위 데니즈 잠부앙가(필리핀)를 상대로 치르는 1차 방어전이 메인이벤트다.

원챔피언십은 “미국 뉴욕에서 6월 7일 오후 8시부터 글로벌 OTT 서비스 Amazon Prime Video 생중계로 시청할 수 있도록 ONE 167 일정을 맞춘다”고 밝혔다.

1997년생 동갑 파이터 스탬프 페어텍스(태국)와 데니즈 잠부앙가는 한국 종합격투기 전설 함서희(37)와 겨뤘다는 공통점 또한 있다. 

데니즈 잠부앙가는 2021년 9월 및 2022년 3월 함서희한테 잇달아 판정패를 당했다. 현재 원챔피언십 아톰급 공식랭킹이 함서희 1위 및 잠부앙가 2위로 평가하는 이유다.

스탬프 페어텍스는 원챔피언십에서 ▲2018년 킥복싱 ▲2019년 무에타이 ▲2023년 종합격투기까지 서로 다른 3개 종목에서 아톰급 정상을 차지하며 스포츠 역사를 새로 썼다.

지난해 9월 종합격투기 챔피언 결정전(5분×5라운드)에서 꺾은 상대가 바로 함서희다. 스탬프 페어텍스는 2라운드까지 10분 동안 팽팽했던 승부를 3라운드 시작 1분 4초 만에 펀치 및 니킥 콤보로 TKO승을 거둬 끝냈다.

둘의 아톰급 타이틀매치는 올해 3월 1일 카타르 루사일 스포츠 아레나에서 치러진 ONE 166을 통해 선보일 예정이었으나 미뤄졌다. 원챔피언십 공식 홈페이지는 “오랫동안 기다려 온 대결이 드디어 결실을 보게 된다”며 팬들의 기대심을 자극했다.

함서희한테 바로 스탬프 페어텍스와 재대결 기회를 주자는 여론도 없지 않았다. 원챔피언십 홈페이지 역시 “데니즈 잠부앙가는 종합격투기 데뷔 8연승을 달리다 함서희 때문에 연패에 빠졌다”며 이를 의식하는 모습이다.

“데니즈 잠부앙가는 2022년 12월 및 2023년 4월 승리로 반등하여 입지를 되찾았다”는 것이 원챔피언십이 밝힌 아톰급 타이틀 도전권을 부여한 이유다. ‘함서희를 이긴’ 스탬프 페어텍스와 챔피언전은 한국에서도 적지 않은 관심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