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2 14:10 (금)
[뉴플리뷰] 영화 프레데터 "인간과 외계 생명체의 치열한 생존 게임"
[뉴플리뷰] 영화 프레데터 "인간과 외계 생명체의 치열한 생존 게임"
  • 전진홍 기자
  • 승인 2024.06.13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 = 영화'프레데터' 포스터컷
이미지 = 영화'프레데터' 포스터컷

[뉴스플릭스] 전진홍 기자 = 1987년 개봉한 영화 '프레데터'는 특수부대 대원들이 정글에서 비밀 임무를 수행하던 중, 정체를 알 수 없는 외계 생명체와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 생명체는 놀라운 기술력과 전투 능력을 갖추고 있으며, 인간을 사냥감으로 삼아 하나씩 제거해 나간다. 대원들은 생존을 위해 치열한 싸움을 벌이며, 궁극적으로는 인간과 외계 생명체 간의 긴장감 넘치는 대결이 펼쳐진다.

'프레데터'는 SF 액션 장르의 클래식으로 자리 잡은 작품이다. 이 영화는 탄탄한 스토리와 긴장감 넘치는 연출, 그리고 당시 혁신적이었던 특수 효과로 큰 인기를 끌었다.

먼저, 정글이라는 고립된 공간에서 외계 생명체와의 생존 게임을 펼치는 설정은 매우 신선하고 독창적이다. 특히, 정체를 알 수 없는 적과의 대결이 주는 긴장감은 관객을 사로잡는다.

또한, 아놀드 슈왈제네거를 비롯한 출연진들의 강렬한 연기는 영화의 몰입도를 높인다. 슈왈제네거는 카리스마 넘치는 리더로서의 역할을 훌륭히 소화해냈다.

특수 효과와 디자인 면에서도 당시 기술로 구현한 프레데터의 디자인과 특수 효과는 지금 봐도 놀라울 정도로 잘 만들어졌다. 특히, 투명화 기능과 같은 프레데터의 기술력은 영화의 리얼리티를 더해준다.

다만, 대원들의 개별 캐릭터가 다소 단순하게 그려져, 이들의 서사에 깊이감이 부족하다는 점은 아쉬움으로 남는다. 또한, 액션 장면이 많고 빠른 전개로 인해 일부 중요한 스토리 요소들이 충분히 설명되지 않는 느낌이 있다. 이로 인해 초반부에서 설정된 긴장감이 다소 희석될 수 있다.

'프레데터'는 당시로서는 혁신적인 설정과 강렬한 액션, 그리고 뛰어난 특수 효과로 많은 사랑을 받은 영화다. 비록 몇 가지 약점이 있지만, 전반적으로 SF 액션 장르를 좋아하는 이들에게는 놓칠 수 없는 작품이다. 오랜 시간이 지나도 여전히 많은 이들에게 회자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프레데터는 이후에도 후속편 등 IP를 활용한 다양한 설정 컨셉의 영화와 게임이 만들어지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