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2 15:09 (월)
현대자동차, 생성형 AI 기술 활용한 ‘디 올 뉴 싼타페’ 디지털 캠페인 컴필레이션 영상 공개
현대자동차, 생성형 AI 기술 활용한 ‘디 올 뉴 싼타페’ 디지털 캠페인 컴필레이션 영상 공개
  • 김진호 기자
  • 승인 2023.10.05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 생성형 AI 기술 활용 ‘디 올 뉴 싼타페’ 디지털 캠페인 컴필레이션 영상 공개
현대자동차, 생성형 AI 기술 활용 ‘디 올 뉴 싼타페’ 디지털 캠페인 컴필레이션 영상 공개

[뉴스플릭스] 김진호 기자 = 현대자동차는 ‘디 올 뉴 싼타페’ 출시를 맞아 진행 중인 고객 참여형 디지털 캠페인 ‘Open for Imagination(오픈 포 이매지네이션)’의 컴필레이션 영상을 5일 공개했다고 밝혔다.

텍스트, 오디오, 이미지 등의 기존 콘텐츠를 사용해 새로운 콘텐츠를 만들어내는 기술인 생성형 AI 기술을 활용한 오픈 포 이매지네이션 캠페인은 전통적 방식의 일방향적인 브랜드 메시지를 전달하는 캠페인에서 벗어나 고객이 직접 참여하는 확장된 방식의 능동적인 고객 체험을 제공하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디 올 뉴 싼타페’ 공개 영상에서 선보인 넓고 견고한 싼타페의 테일게이트를 여는 순간 평범했던 적재 공간이 나만의 열린 테라스가 돼 구분 지어졌던 도심과 자연, 안과 밖이 자연스럽게 연결될 뿐만 아니라 생성형 AI 기술을 통해 상상 속 공간까지 연결함으로써 일상 속 경험의 폭을 확장시켜 준다는 메시지를 고객에게 전달하고자 이번 캠페인을 마련했다.

이번 캠페인을 통해 고객들은 오픈 포 이매지네이션 캠페인 마이크로사이트에 접속해 만들어 보고 싶은 텍스트를 입력하면 디 올 뉴 싼타페와 다양한 배경이 어우러지는 고화질 이미지를 제작해볼 수 있다.

캠페인 참여는 ‘간편 모드’와 ‘자유 모드’로 할 수 있다. 간편 모드의 경우는 울창한 숲속, 깨끗한 해변가 등 디 올 뉴 싼타페와 가고 싶은 장소를 비롯해 날씨, 주변 요소, 시점 등 AI가 제시하는 예시 중 간단히 선택해 만들 수 있다.

‘자유 모드’는 참가자가 떠나고 싶은 장소를 직접 입력하면 AI를 통해 최적화된 이미지를 생성해 주며 동일한 내용을 입력하더라도 최적화를 통해 다채로운 결과물을 보여줄 수 있다.

생성된 이미지를 통해 아름다운 자연경관부터 화려한 도심, 상상 속 가상 세계까지 떠나고 싶은 다양한 장소와 어우러지는 디 올 뉴 싼타페를 경험해 볼 수 있다. 제작된 이미지는 다운로드와 공유가 실시간으로 가능하며, 마이크로사이트 메인 화면에 갤러리 형태로 남아있게 된다.

현대자동차는 보다 많은 고객들이 캠페인을 체험해 볼 수 있도록 인스타그램 메시지 기능과 연동해, 별도의 사이트 접속 없이도 간단히 이미지를 생성할 수 있도록 했다.

인스타그램에서 참가를 희망하는 고객은 ‘현대 월드와이드’ 인스타그램 계정(@Hyundai_Worldwide)에서 대화를 시작하면 챗봇이 이미지 생성을 도와주며, 완성된 이미지를 대화창에서 받아볼 수 있다.

현대자동차는 매주 가장 인상적인 이미지를 선별해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롯해 현대자동차 SNS 채널에 업로드했으며, 그동안 캠페인에 참여한 고객들이 생성한 이미지들을 활용해 컴필레이션* 영상을 제작했다.
* 모음집, 편집본

이번에 공개한 오픈 포 이매지네이션 캠페인의 컴필레이션 영상은 현대자동차 월드와이드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채널에서 볼 수 있다.

현대차는 생성형 AI 기술을 활용한 이번 디지털 캠페인을 통해 고객들에게 ‘디 올 뉴 싼타페’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다양한 디지털 고객 경험을 제공하고자 했다며, 앞으로도 디지털과 신기술을 활용해 고객들과 상호작용할 기회를 더욱 확대하고 고객에게 폭넓은 디지털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