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2 09:48 (금)
림킴(김예림), 살아있는 조각상... 예술급 몽환美 고품격 화보
림킴(김예림), 살아있는 조각상... 예술급 몽환美 고품격 화보
  • 김영광 기자
  • 승인 2024.04.01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디로 완성한 우아한 자태! 인어 환생 버전
림킴(김예림) 패션매거진 싱글즈

[뉴스플릭스] 김영광 기자 = 림킴(김예림)이 시선을 끌어당기는 오묘한 매력을 발산했다.

​림킴은 최근 진행한 패션매거진 싱글즈와의 화보를 통해 신비로운 분위기로 마치 살아 움직이는 에술 조각상같은 우아한 품격을 드러냈다.

​이번 화보에서 림킴은 바디라인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전신컷에서 스키니한 소재의 원피스를 착용한 채 핫한 실루엣을 그대로 표현한 파격 포즈로 보는 이들의 시선을 압도했다. 바람에 흔날리는 머리카락의 움직임마저도 마치 하나의 예술 작품처럼 전달돼 멋스러운 매력을 더하고 있다.

​1990년대 홍콩 영화의 한 장면을 연상시키는 엔티크한 소품과 컬러풀한 배경을 바탕으로 한 화보컷에서는 압도적인 분위기와 강렬한 아우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모든 착장을 빛나게 만드는 깊이감 있는 눈빛은 림킴만의 시그니처로 표현돼 카메라에 빨려들어갈 것 같은 몽환적인 매력을 자아낸다.

​또한 대형 수조 위에서 유영하는 물고기들을 넌지시 응시하는 포즈나 스퀘어 텍스처의 스팽글로 화려함을 더한 의상에서는 마치 한 마리의 인어를 연상시키는 우아함과 고혹미로 감탄을 불러일으킨다.

​화보와 함께 이어진 인터뷰에서 림킴은 2년만에 새 싱글 ‘궁(ULT)'으로 컴백한 것에 대해 “무척 자유로운 상태에서 음악을 만들어나갔기 때문에 ‘사람들이 어떻게 생각할까’에 대해 전혀 고민하지 않았다”라며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완성된 앨범이라고 설명했다.

​림킴의 설명대로 새 싱글 ‘궁(ULT)'은 궁극기 즉 최고의 기량을 선보인다는 자신감을 담아낸 앨범으로 개성 강한 가사와 분위기에 독특한 아이덴티티를 담아내 화제를 모았다. 퍼포먼스 뮤직비디오는 유튜브 사이트 내 한국 인기 뮤직비디오 순위 14위에 올랐을 정도로 리스너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편, 림킴의 색다른 변신과 매력이 담긴 화보와 인터뷰는 패션매거진 싱글즈 4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