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3 10:41 (금)
가수 별사랑, '현역가왕' TOP10 결승전서 ‘중저음 필살기 통했다. 독보적 감성장인!
가수 별사랑, '현역가왕' TOP10 결승전서 ‘중저음 필살기 통했다. 독보적 감성장인!
  • 전진홍 기자
  • 승인 2024.02.07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출처 =  MBN ‘현역가왕’ 방송 캡처
사진 출처 = MBN ‘현역가왕’ 방송 캡처

[뉴스플릭스] 전진홍 기자 = 가수 별사랑이 ‘중저음 매혹녀’ 필살기를 제대로 꺼내 들었다. 별사랑은 지난 6일 밤 방송된 MBN 트로트 예능프로그램 ‘현역가왕’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2024 트롯한일전에 출격할 국가대표 TOP7 선발전 결승 1라운드 1위 탈환전이 펼쳐졌다. 준결승 최종 7위로 결승에 진출한 별사랑은 연보랏빛 롱드레스로 우아함을 뽐냈다.

별사랑은 “현역가왕을 하면서 다시 태어났다고 생각한다. 경연이 계속될수록 인정받는 것이 간절해졌다”라며 “진심이 통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용기도 얻었고 자신감도 많이 회복했다. 어떤 음악을 해야 할지 알게 되었다”라고 국민 판정단에 실력을 인정받고 있는 소감을 밝혔다.

별사랑은 자신의 필살기인 편안한 중저음을 살릴 수 있는 곡으로 김충훈의 ‘나이가 든다는 게 화가 나’를 선곡했고, 신유는 “별사랑의 노래엔 의심이 없다”라고 칭찬해 기대감을 더했다. 별사랑은 특유의 구성진 창법과 노래의 맛을 한껏 살린 독보적인 감성으로 첫 소절부터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또한 탁월한 곡 해석력과 섬세한 감정선은 물론, 저음과 고음을 자유자재로 오가는 완급조절로 귀를 기울이게 만들었다.

무대를 지켜본 이지혜는 감동의 눈물을 흘렸고 설운도는 "매번 무대 볼 때마다 심사위원들을 흡족하게 해주는 가수 중 한분이다“라고 극찬했다. 이어 작곡가 윤명선은 ”그동안 별사랑의 무대는 조금씩 불안한 점이 있었다. 그런데 오늘은 편안하게 불렀고 마음의 근육이 단단해지고 있는 것 같다“라고 호평을 보냈다. 별사랑은 결승 1라운드 최종 순위 6위에 등극, 2라운드는 어떤 무대로 시청자들을 반하게 만들지 궁금증이 더해졌다.

별사랑은 ‘현역가왕’ 매 라운드마다 독보적인 감성으로 ‘극세사 감성 장인’ 존재감을 발휘하며 대중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만큼 K-트로트 열풍을 이끌 국가대표 탄생에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한편 별사랑이 ‘현역가왕’을 통해 선보인 신곡 ‘벚꽃십리길’은 멜론, 지니 등 각종 음원사이트에서 감상할 수 있으며, 모바일 네이버 NOW. 앱을 통해 ‘현역가왕’ 대국민 응원 실시간 투표가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