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2 09:48 (금)
디즈니+에서 펼쳐지는 2024년 가장 강렬한 범죄 드라마 '강남 비-사이드' 2024년 하반기 공개 확정 "조우진-지창욱-하윤경 멈 폭발적인 열연 기대"
디즈니+에서 펼쳐지는 2024년 가장 강렬한 범죄 드라마 '강남 비-사이드' 2024년 하반기 공개 확정 "조우진-지창욱-하윤경 멈 폭발적인 열연 기대"
  • 양하준 기자
  • 승인 2024.02.29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배우 지창욱_스프링컴퍼니

[뉴스플릭스] 양하준 기자 = 뛰어난 스토리텔링과 혁신적인 콘텐츠로 최상의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선사하는 세계적인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가 조우진, 지창욱, 하윤경까지 폭발적 열연을 선사할 탄탄한 라인업으로 기대를 모으는 <강남 비-사이드>의 공개를 확정했다.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강남 비-사이드>가 2024년 하반기 공개를 확정했다. <강남 비-사이드>는 좌천된 엘리트 형사, 끈 떨어진 평검사 그리고 의문의 브로커가 함께 강남의 화려한 밤을 장악한 어둠의 카르텔을 쫓는 범죄 드라마로, 2021년 영화 <발신제한> 이후 3년만에 재회한 조우진과 지창욱이 또 한 번 불꽃 튀는 연기 시너지를 불러일으키며 강렬한 이야기를 펼쳐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먼저 영화 <내부자들>, <남한산성>, <1987>, <국가 부도의 날>, <발신제한>, <킹메이커>, <외계+인> 1, 2부, 드라마 <도깨비>, <미스터 션샤인>, <수리남> 등 시대와 장르를 초월하며 폭발적인 연기로 대중들을 사로잡은 배우 조우진이 경찰대 출신 엘리트에서 하루아침에 좌천당한 형사 ‘강동우’ 역을 맡았다. ‘강동우’는 하나에 꽂히면 물불 가리지 않고 밀어붙이는 성격 탓에 예기치 못한 사건 속으로 깊숙이 빠져드는 인물로, 역할에 200% 스며드는 조우진의 현실감 넘치는 연기가 더욱 빛을 발할 것으로 기대된다.

드라마 , <편의점 샛별이>, <도시남녀의 사랑법>, <웰컴투 삼달리> 등, 그리고 2023년을 뜨겁게 달군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최악의 악>까지 로맨스, 코미디, 액션 할 것 없이 전장르를 섭렵한 올라운더 배우 지창욱이 강남 일대를 휘어잡고 있는 의문의 브로커 ‘윤길호’를 연기한다. ‘윤길호’는 생존을 위해 화려한 도시 이면의 가장 어두운 곳에서 밑바닥 인생을 살아온 인물이다. 캐릭터를 완벽 소화하기 위해 완전히 새로운 스타일로 탈바꿈한 지창욱은 전례 없는 파격적인 변신과 함께 모두를 압도하는 독보적인 아우라를 뿜어내 국내는 물론 글로벌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사진 = 배우 하윤경_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여기에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똑 부러지는 신경외과 전문의 ’허선빈’ 역을,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는 ‘봄날의 햇살’ 같은 친구 ‘최수연’ 역을 맡아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준 배우 하윤경이 합류해 극에 신선함을 불어넣는다. 맡은 캐릭터마다 자신만의 색깔을 덧입히며 존재감을 각인시킨 하윤경은 이번 작품에서 지방 국립대 출신으로 연줄 하나 없는 검찰청에서 승진만을 위해 직진해온 평검사 ‘민서진’ 역을 맡아 조우진, 지창욱과 함께 빈틈없는 명연기를 펼쳐낼 전망이다.

사진 = 배우 조우진_유본컴퍼니

이처럼 조우진, 지창욱, 하윤경까지 믿고 보는 라인업으로 주목받고 있는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강남 비-사이드>는 국내 관객 338만명을 동원한 영화 <돈>의 연출과 각본을 맡아 데뷔와 동시에 흥행력을 입증한 것은 물론, 제40회 황금촬영상 시상식 신인감독상을 거머쥐며 연출력까지 인정받은 박누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한시도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완성도 높은 연출로 몰입감을 선사하며 작품에 빠져들게 만들 예정이다. 여기에 제14회 한겨레문학상을 수상한 소설가이자 웰메이드 탐사보도극으로 대한민국 장르물의 지평을 넓혔다고 평가받는 드라마 <아르곤>을 집필, 자신의 소설 '반인간선언'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 <모두의 거짓말>의 기획에 참여하는 등 다양한 방면에서 두각을 드러내고 있는 주원규 작가가 극본을 맡아 기대감을 더한다.

2024년 하반기 공개를 확정한 <강남 비-사이드>는 오직 디즈니+에서 단독 공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