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2 14:10 (금)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로열로더' 첫 공개와 동시에 쏟아지는 뜨거운 반응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로열로더' 첫 공개와 동시에 쏟아지는 뜨거운 반응
  • 양하준 기자
  • 승인 2024.02.29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 =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로얄로더' 메인포스터

[뉴스플릭스] 양하준 기자 =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로얄로더>가 지난 28일(수) 1, 2회를 첫 공개하자마자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바로 어제(28일) 1, 2회를 최초 공개한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로얄로더>가 전 세계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얼굴과 옷에 피를 묻힌 주인공 ‘한태오’(이재욱)가 충격적인 사건에 휘말린 모습으로 강렬하게 오프닝을 열며 1회부터 시청자들의 몰입을 단숨에 이끌어낸 <로얄로더>. 시청자들은 스피디한 전개와 배우들의 탄탄한 연기력, 그리고 매력적인 캐릭터들의 케미가 앞으로 이어질 ‘도파민 파티’를 기대케 한다는 반응이다.

1회에서는 살인자의 아들 ‘한태오’와 재벌가의 혼외자 ‘강인하’(이준영)의 강렬한 첫 만남이 그려졌다. 고등학생 시절 같은 반에서 처음 마주한 두 사람은 서로가 살아온 험난한 인생과, 내면에 간직한 강렬한 욕망을 재빠르게 알아보고 우정과 동맹을 넘나드는 관계를 시작했다. 이후, 대학생이 된 ‘한태오’와 ‘강인하’에게 빚쟁이의 딸 ‘나혜원’(홍수주)이 접근, 자신의 욕망을 거리낌 없이 드러내며 이들의 동맹에 합류했다. 이재욱, 이준영의 고등학생 시절 자유롭고 천진난만한 모습부터 홍수주의 풋풋한 대학생 시절까지, 세 배우들의 매력과 비주얼 시너지가 한껏 발휘된 가운데 본격적으로 첫 발을 뗀 세 마이너리거의 욕망의 질주가 어디로 향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미지 =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로얄로더' 스틸
이미지 =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로얄로더' 스틸
이미지 =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로얄로더' 스틸
이미지 =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로얄로더' 스틸
이미지 =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로얄로더' 스틸
이미지 =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로얄로더' 스틸
이미지 =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로얄로더' 스틸
이미지 =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로얄로더' 스틸

이어진 2화에서는 대한민국 재계 1위 강오 그룹에 속한 재벌 캐릭터들이 등장하며 긴장감을 자아냈다. ‘강중모’(최진호) 회장이 거주하는 대형 한옥 ‘비선재’에 방문했던 ‘강인하’가 가족들로부터 푸대접을 받는 일이 벌어진 한편, 이 모든 과정을 이미 예상하고 있었던 ‘한태오’가 강오 그룹을 목표 삼고 세운 전략들이 하나 둘 공개되어 눈길을 끈다. 하지만 ‘한태오’와 ‘강인하’의 계획이 순조롭게 진행되는 듯 보이던 어느 날, ‘나혜원’이 협박과 함께 빚 독촉을 받은 일을 계기로 그를 걱정한 ‘한태오’와 ‘강인하’의 감정이 미묘하게 엇갈리며 세 사람의 동맹에 불안한 분위기가 감돌게 된다. 앞으로 이들의 관계가 어떤 모양으로 변해갈지 궁금증이 고조되는 가운데, 5년 후 강오 그룹 상생협력센터의 글로벌 리더 육성팀에 입사한 ‘한태오’의 모습이 깜짝 등장, 압도적인 임팩트를 남기며 2회가 마무리되었다.

이에 시청자들은 믿고 보는 배우들의 탄탄한 연기력에 대한 호평과 젊은 배우들의 매력적인 시너지에 대한 폭발적인 반응을 쏟아내며, 과연 ‘한태오’, ‘강인하’, ‘나혜원’의 관계에 어떤 변화가 일어날지 이어질 스토리에 높은 기대를 드러내고 있다.

갖고 싶고, 되고 싶고, 훔치고 싶었던 대한민국 최고 재벌가 왕좌를 차지하기 위한 마이너리거들의 이야기 <로얄로더>는 매주 수요일 오직 디즈니+에서 2회씩, 총 12개의 에피소드가 전 세계에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