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30 10:59 (목)
'파친코' 전유나-김민하-윤여정이 선사하는 강렬한 울림
'파친코' 전유나-김민하-윤여정이 선사하는 강렬한 울림
  • 김영광 기자
  • 승인 2022.03.30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명의 '선자'를 연기한 세 명의 배우 압도적 열연으로 시청자 마음 훔치다
Apple Original Series ‘파친코’

[뉴스플릭스] 김영광 기자 = 2022년 최고의 작품 Apple Original Series ‘파친코’ - Pachinko에서 한 명의 '선자'를 연기한 세 명의 배우 전유나, 김민하, 윤여정의 열연을 향해 시청자들의 찬사가 쏟아지고 있어 화제다.

거대한 스케일의 서사를 따뜻하게 담아낸 '파친코'는 금지된 사랑에서 시작되는 이야기로 한국과 일본, 그리고 미국을 오가며 전쟁과 평화, 사랑과 이별, 승리와 심판에 대한 잊을 수 없는 연대기를 그리는 작품이다.

에피소드 3까지 공개된 '파친코'를 향해 열띤 반응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시대와 사랑이 주는 시련 앞에 무너지지 않는 강인한 '선자'를 연기한 세 명의 배우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선자'의 어린 시절을 연기한 전유나부터 젊은 시절을 연기한 김민하, 노년을 연기한 윤여정의 압도적인 열연이 극의 몰입도를 높이며 극찬을 이끌어내고 있다.

먼저 전유나는 어린 '선자'의 순수함과 총명함을 완벽하게 담아내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시대의 억압 속 해맑은 아이의 모습부터 아버지의 죽음에 허망함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까지 전유나의 섬세한 감정 연기는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선사했다.

이어 김민하는 젊은 시절의 '선자' 역으로 첫 등장부터 압도적인 존재감을 발산했다. 어머니 '양진'(정인지)을 도와 생계를 이끌어 나가는 '선자'의 강인함은 김민하의 단단한 눈빛으로 완벽하게 표현되었다. 여기에 '한수'(이민호)에 의해 새로운 세상에 눈을 뜨게 되는 '선자'의 변화를 흡인력 있게 그려내 몰입감을 배가시켰다. 

한편, '선자'가 지나온 길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윤여정의 열연 또한 진한 울림을 선사했다. 윤여정은 현실적이고 담백한 연기로 타국에서 이방인으로서 '선자'가 겪었을 모진 시련과 이를 묵묵하게 견뎌냈을 회한의 세월을 담담하게 담아내 큰 울림을 자아냈다.

이에 시청자들은 "'선자'를 사랑하지 않는 법을 모르겠다. 세상 모든 '선자'에 대한, '선자'에 의한, '선자'를 위한 이야기. 전유나, 김민하, 윤여정이 연기하는 '선자'의 모든 얼굴이 애틋하다"(인스타그램_chl****), "오랜만에 무척 진한 인생 드라마를 만난 느낌. 가장 강력한 힘은 배우들 한 명 한 명이 보여주는 깊고 진한 연기! 김민하와 전유나 모두 마음을 울린다"(인스타그램_julialov****), "에피소드 1만 보고도 '선자'를 사랑하고 응원하게 된다"(트위터_co1dh****), "김민하 배우의 '선자'가 계속 생각난다. 매주 금요일을 기다리게 생겼다"(트위터_marvelou****), "'선자' 캐스팅 대박. 모든 세대 배우들이 다 잘한다"(트위터_vita_****) 등 '선자'를 연기한 세 배우에게 뜨거운 찬사를 보내고 있다. 이처럼 배우들의 열연이 완성도를 더하는 '파친코'는 매회 잊을 수 없는 여운을 남기며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동명의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도서를 원작으로 하며 한국 이민자 가족의 희망과 꿈에 대한 이야기를 섬세하고 따뜻하게 담아낸 '파친코'는 총 8개의 에피소드로 이루어져 있으며, 지난 3월 25일 Apple TV+를 통해 3개 에피소드 공개를 시작으로 4월 29일까지 매주 금요일 한 편의 에피소드를 공개할 예정이다. 

한편, '파친코'의 첫 번째 에피소드는 4월 1일 오후 3시 59분까지 Apple 대한민국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