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2 14:10 (금)
넷플릭스 시리즈 '경성크리처' 시즌 1 보도스틸 공개!
넷플릭스 시리즈 '경성크리처' 시즌 1 보도스틸 공개!
  • 전진홍 기자
  • 승인 2023.12.05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45년 경성, 화려한 거리를 지나 비밀을 감춘 곳까지!
다채로운 공간에서 펼쳐지는 매력적인 캐릭터들의 향연
이미지 = 넷플릭스 시리즈 '경성크리처 포스터

[뉴스플릭스] 전진홍 기자 = 넷플릭스(Netflix)가 1945년 경성의 분위기가 물씬 녹아있는 <경성크리처> 시즌1의 보도스틸을 공개했다. 

시대의 어둠이 가장 짙었던 1945년 봄, 생존이 전부였던 두 청춘이 탐욕 위에 탄생한 괴물과 맞서는 이야기 <경성크리처>가 시대의 이면을 담아낸 보도스틸을 공개하며 기대감에 불을 지피고 있다. 

이미지 = 넷플릭스 시리즈 '경성크리처 보도스틸
이미지 = 넷플릭스 시리즈 '경성크리처 보도스틸
이미지 = 넷플릭스 시리즈 '경성크리처 보도스틸
이미지 = 넷플릭스 시리즈 '경성크리처 보도스틸

공개된 스틸은 낭만적인 분위기의 본정거리와 비밀을 간직한 듯 음습한 공간 그리고 그 안에서 살아가는 다양한 인물들을 포착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경성에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전당포 금옥당의 대주 장태상(박서준)은 본정거리에서 필요한 모든 정보를 쥐고 있다. 흠잡을 데 없는 외모와 호기로운 성격으로 누구에게나 주목받는 화려한 일상을 살던 태상은 어느 날 경무국 이시카와의 협박을 받고 모든 것을 잃을 위기에 처한다. 태상은 벚꽃이 지기 전까지 이시카와 경무관의 사라진 애첩을 찾아내기 위해 죽은 사람도 찾아낸다는 전문 토두꾼 부녀 윤채옥(한소희), 윤중원(조한철)과 손을 잡는다. 태상과 채옥, 중원은 사라진 이의 마지막 행방으로 의심되는 옹성병원에 잠입하고 그곳에 감춰진 비밀을 마주한다. 괴물보다 더 괴물 같은 이들의 탐욕으로 얼룩진 곳에서 생존을 위한 처절한 사투가 시작된다. 

정동윤 감독은 “우리가 설정한 ‘1945년 봄’이라는 시기가 각 캐릭터가 어느 쪽으로 향해 가야 하는지에 대한 질문을 만들어내는 것 같았다”며 인물과 공간이 가진 양면적인 부분에 집중했다. 강은경 작가는 “‘생존이 먼저냐 인간적으로 사는 것이 먼저냐’와 같이 결국 선과 악이라는 구분도 어느 편에 서느냐에 따라서 그 의미가 달라진다”며 화려하고도 어두운 격동의 시대를 살아가는 다채로운 인간 군상을 예고해 궁금증을 더했다. 생존이 중요했던 두 청춘의 잔혹한 운명과 살아남으려는 자들의 뜨거운 사연을 담은 대본을 본 배우들은 “완벽한 대본”(박서준), “이야기의 시작이 궁금해지는 대본”(한소희)이라고 감탄해 전 세계 예비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시대물과 크리처가 만난 독보적인 스토리 라인으로 전 세계를 집어삼킬 <경성크리처> 파트1은 2023년 12월 22일, 파트2는 2024년 1월 5일 오직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