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3 16:46 (목)
넷플릭스 시리즈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 정신병동 안팎에서 만나게 될 아프고 따뜻한 이야기 담은 보도 스틸 공개
넷플릭스 시리즈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 정신병동 안팎에서 만나게 될 아프고 따뜻한 이야기 담은 보도 스틸 공개
  • 한소영 기자
  • 승인 2023.10.17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 =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_티저 포스터

[뉴스플릭스] 한소영 기자 = 넷플릭스(Netflix)의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가 보도 스틸을 공개했다.

정신건강의학과 근무를 처음 하게 된 간호사 다은이 정신병동 안에서 만나는 세상과 마음 시린 사람들의 다양한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가 명신대병원 정신병동 안팎에서 만나게 될 다양한 이야기를 담은 보도 스틸을 공개했다.

이미지 =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_보도스틸
이미지 =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_보도스틸
이미지 =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_보도스틸
이미지 =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_보도스틸
이미지 =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_보도스틸
이미지 =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_보도스틸
이미지 =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_보도스틸
이미지 =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_보도스틸
이미지 =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_보도스틸
이미지 =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_보도스틸
이미지 =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_보도스틸
이미지 =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_보도스틸

내과 출신 3년 차 간호사 다은(박보영)은 설렘과 긴장을 안고 정신병동으로 첫 출근을 한다. 3년 차가 일하던 병동을 떠나 다른 과로 전과하는 일은 흔치 않기에 다은이 왜 이곳으로 왔는지 모두 궁금해한다. 내과와는 또 다른 환경을 마주하게 된 다은은 늘 그래온 것처럼 친절한 미소로 환자들에게 먼저 다가가고 그들의 마음에 귀기울이려고 노력한다. 하지만 아직 서툴고 매일 배워나가야 할 일투성이다. 종종 아침 출근길을 함께하는 대장항문외과 의사 고윤(연우진)과 오랜 단짝 친구인 유찬(장동윤)에게 힘을 얻고, 때로는 호랑이 같고 때로는 엄마 같은 모습으로 정신건강의학과 간호부를 이끄는 수간호사 효신(이정은)을 비롯해 간호사 동료들에게 의지하며 차츰 적응해 간다. 커튼이 없어 아침 햇살이 가장 먼저 비추는 이곳 정신병동에서 씩씩하게 성장해 갈 다은과 환한 새 아침을 기대하는 환자와 보호자들, 의료진의 다채로운 하루하루가 펼쳐진다.

연출을 맡은 이재규 감독은 정신병동이 어둡고 무서울 거라는 막연한 인식을 허물고자 따뜻하면서도 알록달록한 색감을 활용해 한 편의 동화 같은 느낌을 부여했다. 배우들과는 일상에서 느꼈던 경험들을 공유하고 작품에 녹여 마음의 병은 누구에게나 언제든 찾아올 수 있다는 메시지를 함께 완성시켰다. 이재규 감독은 “내 이야기이기도 하고 내 가족의 이야기이기도 하고 어느 순간 마음이 따뜻해지는 경험을 할 수 있을 거라고 믿는다”라며 우리 마음의 그늘까지 밝혀줄 작품의 매력에 기대를 더했다.

올가을 시청자들에게 따스한 힐링 에너지를 전할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는 오는 11월 3일 오직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