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7 11:08 (월)
넷플릭스 시리즈 '스위트홈'시즌2 괴물화 사태를 마주한 다양한 인간 군상 담은 보도 스틸 공개
넷플릭스 시리즈 '스위트홈'시즌2 괴물화 사태를 마주한 다양한 인간 군상 담은 보도 스틸 공개
  • 한소영 기자
  • 승인 2023.11.20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화한 욕망, 다양해진 괴물, 새로운 안전캠프에서 만나는 사람들
보도 스틸로 엿보는 시즌2 하이라이트

[뉴스플릭스] 한소영 기자 = 넷플릭스(Netflix)의 <스위트홈> 시즌2가 생존한 그린홈 주민들이 바깥에서 만나게 될 세상과 다양한 인간 군상을 보여 주는 새로운 캐릭터를 담은 보도 스틸을 공개했다.

욕망이 괴물이 되는 세상, 그린홈을 떠나 새로운 터전에서 살아남기 위해 각자의 사투를 벌이는 현수와 그린홈의 생존자들 그리고 또 다른 존재의 등장과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현상들까지 새로운 욕망과 사건, 사투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스위트홈> 시즌2가 보도 스틸을 공개하며 그린홈 너머 확장된 세계에서 만난 다양한 사건과 인물을 포착했다.

이미지 = 넷플릭스 시리즈 '스위트홈'시즌2 스틸
이미지 = 넷플릭스 시리즈 '스위트홈'시즌2 스틸
이미지 = 넷플릭스 시리즈 '스위트홈'시즌2 스틸
이미지 = 넷플릭스 시리즈 '스위트홈'시즌2 스틸

공개된 스틸은 그린홈을 나와 마주하는 더욱 큰 혼란과 위기, 괴물화 사태를 겪는 다채로운 캐릭터들의 등장으로 호기심을 자극한다. 괴물화 사태로 폐허가 된 도시는 예상보다 더 참혹했다. 인간에 대한 증오로 가득찬 특수감염인 상욱(이진욱)과 달리 자신이 인간임을 잊지 않으려는 현수(송강)는 밤섬 특수재난기지에서 정부의 백신 개발 실체를 직면하고, 그린홈 아파트 주민들은 천신만고 끝에 안전캠프로 마련된 야구 스타디움에 다다른다. 새 보금자리가 된 스타디움에서 생존자들은 누구도 예외 없이 자신이 인간인지 괴물인지 매일 증명해 보이며 수호대 군인들의 보호와 통제 아래 확립된 질서를 따라 살아간다. 설비 관리 총책임자인 지반장(김신록)은 스타디움에 꼭 필요한 인물이지만 속내를 알 수 없는 미묘한 표정으로 긴장감을 형성한다. 

이미지 = 넷플릭스 시리즈 '스위트홈'시즌2 스틸
이미지 = 넷플릭스 시리즈 '스위트홈'시즌2 스틸
이미지 = 넷플릭스 시리즈 '스위트홈'시즌2 스틸
이미지 = 넷플릭스 시리즈 '스위트홈'시즌2 스틸
이미지 = 넷플릭스 시리즈 '스위트홈'시즌2 스틸
이미지 = 넷플릭스 시리즈 '스위트홈'시즌2 스틸

몸이 아픈 어머니와 함께 온 준일(김동영), 환상 속에 살고 있는 선화(윤세아), 지반장을 엄마라 부르는 예슬(양혜지) 등 새롭게 등장한 스타디움 거주자들이 어떤 욕망을 품고 있을지 그들이 얽히고설켜 만들어 갈 이야기에 기대가 모인다. 스타디움 바깥에서의 삶을 선택한 자들도 있다. 비정상적인 출산 이후 버려진 선박에서 홀로 아이(김시아)를 키우는 이경(이시영), 거리의 생존자 호상(현봉식)과 하니(채원빈)까지 폐허가 된 도시에서 금방이라도 괴물의 습격을 받을 수 있는 위험에 노출되면서 이들이 왜 스타디움이 아닌 외부의 생활을 택했는지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이응복 감독은 스타디움의 다양한 인간 군상을 그려내며 “괴물은 외부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각자의 내면에도 강하게 자리를 잡고 있다. 하루아침에 인간이 아닌 모습으로 변해버린 연인, 친구, 가족의 모습을 그대로 받아들일 수 있을지, 가까스로 살아남은 자들이 언제까지 그 인간성을 유지할 수 있는가에 대한 질문을 던지고 싶었다”라며 한층 방대하고 심화된 이야기를 예고했다. “시즌1 인물들의 달라진 모습과 새로운 인물들의 등장이 굉장히 흥미로웠다”(이진욱), “새로운 등장인물이 가진 파급력이 엄청날 것”(송강)이라며 배우들 역시 더 다채로워진 캐릭터에 자신감을 드러내 이목을 집중시켰다.

확장된 세계관과 새로운 인물들의 등장까지 모든 것이 진화된 <스위트홈> 시즌2는 오는 12월 1일 오직 넷플릭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