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6 10:45 (수)
베이스 바리톤 길명민 6일, EBS 라디오'정 경의 11시 클래식'에 출연
베이스 바리톤 길명민 6일, EBS 라디오'정 경의 11시 클래식'에 출연
  • 김영광 기자
  • 승인 2022.04.04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일시 : 2022년 4월 6일 (수) 오전 11시, EBS FM

[뉴스플릭스] 김영광 기자 = 클래식 음악이라면 낯설고 어렵다는 선입견으로 마음의 벽부터 쌓기도 한다. 하지만 지하철역에서, TV광고나 영화와 드라마는 물론 카페에서 흘러나오는 곡들이 클래식 음악이라면? 사실 클래식 음악은 우리의 일상에 자연스럽게 녹아 있다. 

EBS-FM <정 경의 11시 클래식>(연출 한승훈, 이유자)은 음악으로 청취자들과 소통하는 프로그램이다. 진행을 맡고 있는 바리톤 정 경 교수는 오페라마 등을 통해 클래식 대중화를 위해 노력해 왔다. 그동안 수많은 공연으로 쌓아온 유쾌하면서도 편안한 진행 노하우는 청취자들의 큰 호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매주 수요일 코너인 <수요 초대석>에서는 클래식계의 명사들을 초대한다. 4월 6일 수요일 오전 11시에는 성악가로 활동하면서 크로스오버 그룹 레떼아모르의 리더로 활약하고 있는 베이스 바리톤 길병민이 출연해서 자신만의 음악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길병민은 서울대학교 성악과를 수석으로 졸업했다. 동아음악콩쿠르 1위, 국립오페라단 콩쿠르 금상 등 국내 권위있는 콩쿠르를 석권했고 대한민국 음악대상 월드 영 아티스트 부문에 선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수상하였다. 

2016년 프랑스에서 열린 뚤루즈 국제 성악콩쿠르에서 개최이래 최연소 베이스 우승자라는 기록을 세우며 대한민국의 차세대 성악가로 주목받았고, 2018년 조지아 트빌리시 오페라크라운 국제성악콩쿠르 초대우승을 거머줬다. 

같은 해에 성악부문에서 권위를 자랑하는 이탈리아 비오티 국제음악콩쿠르에서 1위 없는 공동 2위 등 수많은 국제성악콩쿠르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

파비오 루이지가 지휘하는 피렌체 오페라 극장의 <리골레토>를 통해 데뷔했고, 세계적인 성악가 일다르 압드라차코프가 주최하는 페스티벌에 초청되어 유럽 무대의 주역들과 함께 무대에 섰다. 2019년 8월부터 영국 로열 오페라 하우스의 제트 파커 아티스트 프로그램 19/20 시즌에 활동했다. 

2020년 JTBC 팬텀싱어3에 출연, 성악가와 크로스오버 그룹 레떼아모르의 리더로 다양한 장르를 넘나드는 엔터테이너로서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레떼아모르로 활동하며 미니앨범 <Wish>, 디지털싱글 <이 별 빛>을 발매하였고, 김현식 헌정 리메이크 앨범에 참여하였다.

2020년 한국가곡앨범 <꽃 때: A Time to Blossom>를 발매했고, 국립합창단, 서울시립교향악단, KBS교향악단 등과 협연했다. 2022년 2월 17일 워너클래식 레이블로 정통 클래식앨범 <The Road of Classics: 고전의 길> 발매와 기념 리사이틀을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개최했으며 전국투어를 비롯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매일 오전 11시부터 1시간 동안 방송되는 <정 경의 11시 클래식>은 오페라마(OPERAMA) 장르의 개척자이자 세상과 클래식을 연결해주는 클래식 유나이티드, 바리톤 정 경 교수가 진행하고 있으며, 위로를 주고 힐링 되는 아름다운 클래식 음악을 선곡하여 들려주면서 1시간을 알차게 채워가고 있다.

6일 이후로는 바리톤 고성현(한양대 교수), 베이스 바리톤 김진추(추계예대 교수), 바이올린 차인홍(라이트주립대 교수), 플루티스트 조성현(연세대 교수)등 우리나라를 빛내고 있는 클래식계의 명사들이 출연할 예정이다.

바리톤 정 경 교수가 DJ를 맡고 있는 EBS 라디오 <정 경의 11시 클래식>은 매일 오전 11시, EBS FM(수도권 기준 104.5MHz), EBS 인터넷 라디오 '반디', 스마트 폰 어플리케이션 '반디' 등을 통해 들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